지방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1회 섬의날 기념행사, 목포․신안 공동 개최
-행정안전부와 전라남도, 목포시, 신안군 ‘섬의 날’ TF팀 구성..목포 삼학도 일원서 섬 국제 학술대회․민속공연 등 콘텐츠 준비키로
 
조순익 기자
 

 

 

전라남도는 국가 기념일로 제정된 881회 섬의 날기념행사 개최 장소가 섬의 관문인 목포시와 전국에서 섬이 가장 많은 신안군(전국의 25%, 전남의 40%)으로 확정됐다고 6일 밝혔다.

 

개최지는 시군 신청을 받아 행사 주관 부처인 행정안전부에서 제시한 선정 기준 등을 고려해 서류, 현장 실사 등을 통해 최종 선정됐다.

 

그동안 섬의 날제정을 위해 지역언론, 섬 관련 단체가 함께 노력해온 점과 목포시·신안군 공동 개최 신청이 지역 상생발전에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점이 호평을 받았다. 또 두 시군의 행사 예산 확보 노력과 다양한 행사 프로그램 운영 계획 등이 종합적으로 고려돼 목포 삼학도 일원에서 개최하기로 최종 결정됐다.

 

섬의 날행사는 국가 기념행사를 비롯해 섬 특산물 전시회(홍보관 운영), 섬 국제 학술대회, 섬 민속공연 등 다양한 학술·문화행사로 열릴 예정이다.

 

특히 세계마당페스티벌, 국제파워보트대회, 증도 섬 행복 바다축제 등을 섬의 날행사 주간에 열어 시너지효과를 높여나갈 계획이다.

 

앞으로 행정안전부와 전라남도, 목포시, 신안군은 성공적인 행사 개최를 위해 섬의 날행사 준비 TF팀을 구성해 세부 행사계획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이상심 전라남도 섬해양정책과장은 섬의 날 기념행사가 섬이 가지고 있는 가치와 중요성을 일깨우는 계기가 되도록 알차고 의미있는 콘텐츠로 준비하겠다이를 통해 서남해안권 섬 관광을 활성화하고, 전남을 명실상부한 섬의 수도로 만들어나가겠다고 말했다.

 

섬의 날은 미래의 보고인 섬의 가치를 알리고 그 중요성을 국민과 함께 공유하기 위해 지난해 새롭게 제정된 국가 기념일이다. 국민들이 기억하기 쉽고, 8월은 섬 방문객이 가장 많은 여름 휴가철이며, 8이라는 숫자가 섬의 무한한 발전가능성(8=)을 상징하는 의미를 담고 있어 88일로 확정됐다.


조순익 편집위원 兼 기자(취재국장)
제보-휴대폰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 @ naver.com
 
 
기사입력: 2019/03/06 [23:36]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