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곡성군, 성인문해교육 학습자들 초등학력 인정 받아
-- 군 최초 겸면 마전 성인문해 학습자 12명, 5년 공부한 끝에 초등학력 받고 감격
 
조순익 기자
 

 

 

곡성군(유근기 군수)2006년 평생학습도시 지정된 이후 처음으로 겸면 마전리 학습반 12명의 지역 주민이 올 2월 전라남도교육청으로부터 초등학력을 인정받았다.

겸면 마전리 학습반은 2014년부터 군 직영으로 운영된 성인문해 학습반으로 2014년부터 2017년까지 4년 동안 초등과정 3년 과정과 특별과정 1년 과정을 운영했다.

그러다가 지난 해 전라남도교육청으로부터 학력인정시설로 지정받았고, 학생들은 1년의 교육과정을 성실히 수행한 결과 올해 2월에 지역 초등학력을 인정받게 됐다.

이는 곡성군이 평생학습도시 지정 이후 검정고시나 정규 학교과정이 아닌 평생교육법에 의해 학력을 인정받은 최초의 사례다.

 

곡성군이 평생학습도시 지정 이후 지난 13년 동안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한글, 산수, 음악, 미술, 문학, 영어 등 다양한 성인문해교육을 펼친 결과라고 할 수 있다.

곡성군은 12명의 학습자들을 축하하기 위해 34일에 정례조회에서 직접 학력인정서를 전수했다.

이 자리에서 구(78)모 할머니는 떨리는 목소리로 학습자 대표 소감문을 발표해 많은 직원들의 축하를 받았다. 12명의 학습자들은 인증서를 가슴에 꼭 껴안으면서 우리는 학생이여, 학생!! 학생으로 오늘 온거여라며 천진한 얼굴로 즐거워했다.

군 관계자는 지역 어르신들의 기초교육과정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학습 성과를 공유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해 문해 교육 이수자들이 보람을 느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조순익 편집위원 兼 기자(취재국장)
제보-휴대폰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 @ naver.com
 
 
기사입력: 2019/03/04 [22:01]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