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순천시립조례호수도서관, ‘해 지면 열리는 미술관’ 호평
 
조순익 기자
 

 

 

순천시립조례호수도서관에서는 지역 예술가와 함께 하는 해 지면 열리는 미술관을 연중 운영하고 있다.

 

3월에는 최민숙 작가의 묵음(墨音)’이 개최되고 있다. 최민숙 작가는 원광대학교 서예학과를 졸업하고 사)한국캘리그라피디자인협회 순천지부장을 맡고 있다. 일상의 평범함을 소재로 작가가 느끼는 감성들을 글씨로 재해석한 작품들을 선보이고 있다.

 

해 지면 열리는 미술관은 월별로 지역 예술가들과 함께 하는 기획 전시공간으로, 일조량이 많은 낮 시간은 암막커튼을 활용하여 구멍을 통해 작품을 감상 할 수 있고, 해가 지면 커튼이 걷히고 야간 미술관이 펼쳐지는 독특한 컨셉으로 시민들에게 큰 호평을 받고 있다.

 

미술관은 조례호수도서관 옆에 위치하고 있어 도서관 이용자뿐만 아니라 인접한 조례호수공원과 쌈지숲을 산책하는 시민들도 자연스럽게 전시를 관람할 수 있다.

 

조례호수도서관 관계자는해 지면 열리는 미술관을 통해 서양화, 문인화, 설치조형물 등 다양한 분야의 작품을 전시할 계획이며, 지역작가와의 연계를 통한 지역문화예술 발전에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조순익 편집위원 兼 기자(취재국장)
제보-휴대폰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 @ naver.com
 
 
기사입력: 2019/03/04 [21:45]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