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남교육청에 울려 퍼진 ‘기미독립선언서’
-3·1운동 100주년 기념 전남독서토론열차학교 재회..혁신전남교육 구성원 33명 기미독립선언서 연대낭독 그날 참뜻 기려
 
조순익 기자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그날의 의미를 되새기고 민족 통일의 희망을 다짐하는 뜻깊은 행사가 전라남도교육청에서 펼쳐졌다.

 

전라남도교육청(교육감 장석웅)은 지난 1일 오전 10시 도교육청 2층 대회의실에서 3·1운동 100주년 기념식 및 독서토론열차학교 재회행사를 개최했다.

 

그날의 함성, 통일희망의 꽃으로 피다를 주제로 열린 이날 행사에는 전남독서토론열차학교 1~4회 졸업생과 지도교원, 학부모, 그리고 장석웅 교육감을 비롯한 교육청 직원, 도민 등 300여 명이 참석해 3·1운동의 참뜻을 기렸다.

 

 장석웅 교육감은 기념사를 통해 “100년 전 오늘은 우리 선조들이 이 나라의 주인임을 당당히 선포한 자랑스러운 날이자, 무릎 꿇고 사는 노예가 아니라, 서서 죽더라도 당당한 주인으로 살아가고자 분연코 일어선 날이라고 말했다.

 

장 교육감은 특히,“올 해 전남교육청은 선열들의 자주, 평화 정신을 계승해 통일코리아의 희망을 피우는 원년으로 선포한다면서학생들이 자랑스러운 삶의 주인이자 미래의 주역으로 우뚝 설 수 있도록 역사교육과 통일교육을 강화해 과거에서 배우며, 통일코리아의 미래를 준비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장 교육감은 이를 위해 올해 전남교육청이 힘차게 운영할 통일희망열차학교가 한반도의 땅끝에서 평양, 신의주까지 달릴 수 있도록 북한 당국이 협조해줄 것을 정중히 제안한다남과 북의 학생들이 한 자리에 모여 3·1운동과 광주학생독립운동, 안중근의사 의거를 기념하며 통일을 다짐하는 남북교육교류사럽도 함께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장 교육감은 이와 함께 전남의 학교에 남아 있는 친일잔재도 청산할 것이라면서 교육공동체와 머리를 맞대고 친일인사가 작곡한 교가와 친일인사 공적비 등을 조사해 바로잡겠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는 1부 기념식과 2부 독서토론열차학교 재회행사에 이어 3부 독립만세운동 재현 길거리행진 참여로 진행됐으며, 모든 행사는 자주·독립의 3·1운동 정신을 살려 열차학교 참여 학생들이 자발적으로 기획하고 주관했다.

 

이날 행사의 하이라이트는 ‘3·1 독립선언서연대낭독이 장식했다. 장석웅 교육감과 학생, 교원, 학부모 등 혁신전남교육공동체 구성원 33명이 100년 전 민족대표 33인이 발표했던 독립선언서를 이어서 낭독하며 통일 희망의 결연한 의지를 다졌다.

 

1부 기념식에 이어 열린 독서토론열차학교 재회행사에서는 20151기에서부터 20184기까지 열차학교 졸업생들이 당시 활동영상을 시청하며 기억을 공유하고, 통일희망의 의지를 다짐했다.

 

이들은 이 자리에서 올해 새롭게 출발하는 통일희망열차학교의 북한 경유 성공을 기원하는 메시지를 발표하기도 했다.

 

1, 2부 행사를 마친 학생들은 희망자에 한해 인근 전남도청 광장과 후광대로 중앙공원, 분수대, 김대중 동상 등 남악 일원에서 펼쳐진 3·1만세운동 길거리 재현행사에 동참했다.

 

한편, 전라남도교육청은 지난 2015년부터 특색교육활동으로 시베리아 횡단 독서토론열차학교4회에 걸쳐 운영했으며, 올해부터는 전남통일희망열차학교로 변경해 운영한다.

 

특히, 올해는 3·1운동 100주년과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안중근의사 의거 110주년이 되는 역사적 해를 맞아 열차학교의 북한 경유를 성사시켜 통일희망 원년으로 삼는다는 계획이다.

 

학생 80, 교직원 20명 등 총 100명을 선정해 운영할 예정이며, 4일부터 18일까지 참가학생 신청을 받는다.


조순익 편집위원 兼 기자(취재국장)
제보-휴대폰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 @ naver.com
 
 
기사입력: 2019/03/04 [00:03]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