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순천 뒤덮은 5천여 태극기, 순천 역사에 한 획을 긋다
- 3·1운동 100주년 기념행사 시민 3천여 명, 태극기 휘날리다
 
조순익 기자
 

 

 

순천시는 3·1100주년을 맞아 온 시민이 축제처럼 즐길 수 있는 기념행사로 성황리 진행되어 순천 역사에 한 획을 그었다는 평가는 받고 있다.

 

31운동 100주년 기념행사는 국민이 지킨 역사, 국민이 이끌 나라란 슬로건으로 추진방향은 기억과 계승, 예우와 감사 그리고 참여와 통합이다.

 

행사는 태극기와 함께하는 자전거 대행진을 시작으로 문화예술회관에서 기념식후 순천대에서 청소년수련관까지 길거리 만세운동행진 순으로 진행됐다.

 

먼저 기념식 전, 순천시자전거연맹 원동근 연맹장 등 회원 200여 명이 조선독립선언서가 남원에서 구례를 거쳐 순천에 도착한 과정을 재현했다.

 

자전거 대행진은 태극기를 두른 회원들 200여 명이 100년 전 독립선언서가 처음 부착됐던 저전동 해룡 그리고 황전 방면에서 출발, 시내 구석구석을 라이딩하며 분위기를 조성했다.

 

문화예술회관에서는 오전 930분부터 대강당 및 로비 모니터에서 순천대 총학생회를 비롯한 다양한 시민들이 참여한 독립선언서낭독 영상이 상영돼 분위기를 띄웠다.

 

기념식은 역사의 주인공이 된 넋들이 100주년을 기쁨으로 승화하는 춤을 시작으로 독립선언서 낭독, 유공자 표창, 기념사, 연극공연, 만세삼창 순으로 진행됐다.

 

이번 100주년 기념 독립선언서는 유족 대표를 비롯한 각계각층의 시민 7명이 낭독에 참여해 그 의미를 더했다.

 

축제처럼 즐기며 평화롭게 진행된 길거리 만세운동은 3천여 명의 시민이 참여한 가운데 오전 11시부터 12시까지 순천대에서 청소년수련관까지 행진하며 진행됐다.

 

출발은 순천대 광장에서 제7391부대 5대대 군 장병 및 시민, 어린이 등 300여 명이 참여한 플래시 몹, ‘독도는 우리 땅!’ 시현으로 시작했다.

 

행진하는 중, 새로운 100년의 시작을 알리고 다함께 잘사는 순천을 염원하는 연극 팀의 만세선창을 필두로 3천여 시민들이 한꺼번에 외치는 만세삼창도 진행돼 잊지 못할 감동을 선사했다.

 

청소년수련관 광장에서 열린 해단 식은 플래시 몹, ‘독도는 우리 땅!’, 순천시민선언문 선언, 참여자 소감, 만세삼창 순으로 진행됐다.

 

특히, 6명이 선언한 순천시민선언문은 워킹맘청년생태해설사문화해설사숙박협회 대표 등 다양한 분야의 시민들이 참여해 호응을 얻었다.

 

허석 순천시장은 “31운동 정신은 대한민국이 좌초할 때마다 국민들의 DNA를 깨워주는 길잡이로 근현대사를 관통하는 국민의 정신이었다이번 31100주년 기념행사를 통해 100년 전 그날의 뜨거운 함성을 느껴보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조순익 편집위원 兼 기자(취재국장)
제보-휴대폰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 @ naver.com
 
 
기사입력: 2019/03/03 [23:43]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