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교조 전남지부,‘한유총,개학연기 결정 즉각철회하고 국민앞에 사죄하라’
 
조순익 기자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전남지부(이하 전교조 전남지부)3일 한유총의 개학연기 결정을 강력히 규탄하며, 즉각 철회할 것을 요구했다.

 

전교조 전남지부는 지난 228일 한유총은 '유치원 3'(유아교육법·사립학교법·학교급식법 개정안) 철회 등을 요구하면서 정부의 입장 변화가 있을 때까지 올해 1학기 개학을 무기한 연기하는 준법 투쟁을 전개하겠다고 밝혔다면서 이는 당연히 이루어져야 할 유아교육의 공공성과 회계 투명성 강화를 거부하면서 아이들을 볼모로 자신들의 사익을 지키려는 이기적인 행태로, 사실상 집단 휴업을 예고한 것이라며 이같이 요구했다.

 

유치원의 개학 연기 역시 학사일정을 무단으로 변경한 것이므로 준법 투쟁이라 할 수 없으며, 학부모와 유아를 볼모로 정부를 압박하려는 불법적인 행동이다.

 

3유치원은 교육의 공간이고 어린이들의 꿈이 자라는 곳이다. 이미 국정 감사를 통해 사립 유치원의 부정한 회계사용이 드러났으며, 이에 대한 전 국민적 공분이 모아지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유총이 3일 다시 개학 연기 참여 학교수를 발표하며 불법적인 투쟁을 강행하는 것은 자신들의 사리사욕을 위해 교육자로서의 최소한의 양심마저 포기한 것이다.

 

이에 전고조 전남지부는 한유총은 개학연기 결정으로 국민에게 상처와 혼란을 준 것에 대해 사죄하고 즉각 개학연기 결정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교육부 및 각 시·도 교육청은 한유총 소속 일부 사립 유치원들의 개학 연기를 비롯한 반교육적 행태에 대해 단호하게 대처해야 한다면서 한유총의 불법적인 행태에 시정명령및 행정처분과 우선적인 감사를 실시하겠다는 교육부의 강력한 대응에 지지를 보낸다고 밝혔다.

 

또한,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 등 한유총의 반교육적 행태를 비호하는 정치인들에게 엄중히 경고한다면서 자신들의 당리당략을 위해 비리를 비호하는 일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전교조 전남지부는 사립유치원은 우리나라 유치원의 대부분을 차지한다. 지난해, 휴업을 예고했을 때의 국민 정서를 기억해야 한다사립유치원은 당장 눈앞의 이익에 빠져 한유총의 이기적인 행태에 부화뇌동할 때가 아니다. 한유총은 무기한 입학 연기를 철회하고 유아의 학습권을 보장하기 위해 정상적인 학사일정을 운영하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회계의 투명성 강화를 위한 에듀파인을 적극적으로 수용하라이것이 유아 교육의 공공성을 확대하는 시대적 흐름에 동참하는 마지막 기회임을 알아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순익 편집위원 兼 기자(취재국장)
제보-휴대폰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 @ naver.com
 
 
기사입력: 2019/03/03 [23:33]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