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주 국악상설공연 ‘대박’ 예감
- 개막공연 전 좌석 가득 메워…일부 시민 되돌아 가기도.. 완성도 높은 공연에 관객 적극 호응하며 무대·객석이 하나 돼.. 매주 토요일 오후 5시 공연마루에서 전 좌석 무료관람 가능.. 관객 의견 반영해 광주 대표 명품 국악공연으로 육성할 것
 
조순익 기자
 

 

▲ 국악상설공연_굿패    

지난 2일 상무지구 광주공연마루에서 펼쳐진 국악상설공연 개막 공연이 전 좌석 만석을 기록하며 시민과 관광객들의 갈채를 받아 광주의 대표 공연으로 자리메김 할 수 있을 것이란 기대를 부풀렸다.

 

이날 공연마루에는 공연시작 1시간 전부터 관객들이 몰려들면서 일찌감치 182석 전 좌석이 만석이 돼 일부는 계단 등에서 보는가 하면 일부는 아쉬움 속에 발길을 돌리며 다음 기회를 기약하기도 했다.

 

이날 공연은 광주시립창극단이 준비한 부채춤을 시작으로 단막창극 심청가 중 심봉사 황성 가는 길을 불러 심청가의 진면목을 감상하는데 손색이 없는 무대가 됐으며, 가야금 병창, 아쟁과 대금 병주, 판굿과 북춤·버꾸놀이 순으로 이어지며 관객들을 매료시켰다.

 

 

특히, 심청가 중 심봉사 황성 가는 길단막창극이 펼쳐질 때는 얼씨구’, ‘좋다등 추임새와 박수가 쏟아져 나오는 등 공연자와 관객이 하나가 되는 멋진 무대를 장식하기도 했다.

 

상무지구에서 온 한 시민은 다양한 우리 전통예술의 진수를 볼 수 있어 정말 좋았다. 다음 주 공연에는 아이들과 함께 일찍 오겠다특히 무대와 가까워 섬세한 부분까지 볼 수 있어 더욱 좋은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 공연에는 나이가 지긋하신 어르신들은 물론 가족단위 관객들이 많았으며 특히 외국인들도 눈에 띄었다.

 

 

오는 93월 둘째 주 공연은 광주지역 국악단체 창작국악단 도드리’, 16일 셋째 주는 시립창극단, 23일 넷째 주는 시립국악관현악단, 30일 마지막 주에는 지역 국악단체인 굿패 마루의 공연이 이어지며 창극, 한국무용, 퓨전국악 등 다양하고 재미있는 국악의 색깔을 보여줄 계획이다.

 

박향 시 문화관광체육실장은 시민과 관광객들의 뜨거운 반응으로 광주의 대표 공연브랜드로 육성이 가능할 것이란 기대를 갖게 했다매회 공연 이후 관객들의 의견을 모니터링해 공연내용과 환경을 보완해 광주를 대표하는 명품 국악공연으로 발전시키겠다고 말했다.

 

광주국악상설공연은 매주 토요일 오후 5시 광주공연마루(서구 상무시민로 옛 세계광엑스포주제관)에서 전석 무료로 운영되며 선착순 입장이 가능하다.


조순익 편집위원 兼 기자(취재국장)
제보-휴대폰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 @ naver.com
 
 
기사입력: 2019/03/03 [17:11]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