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고흥군,청정해역 2019년산 김 본격 생산
 
조순익 기자
 

고흥군(군수 송귀근)은 청정해역 고흥군에서 생산된 2019년산 물김이 본격적으로 출하를 시작했다고 4일 밝혔다.

고흥김은 올해 10,159ha에 모두 101,590책이 시설되어 도화면 발포 위판장에서 지난 11월 20일부터 물김 수매를 시작했으며, 물김 가격은 1포대(120㎏ 기준) 당 최저 40,000원에서 최고 82,900원으로 위판 가격을 보이고 있다.
올해 김 채묘시기인 10월초 제25호 태풍‘콩레이’가 북상하여 어려움이 있었으나 다행히 평년보다 수온이 낮고 바다 여건이 좋아 지난해 생산량 10만 6천톤에 1,100억 원(물김 수협위판)의 실적을 올해 목표로, 11월20일부터 시작하여 현재까지 6,387톤에 28억 6천만 원의 물김 위판으로 순조롭게 김 생산을 하고 있어 지난해와 비슷한 소득을 올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송귀근 고흥군수는 위판장 개장식을 찾아 김양식 어업인을 격려하며 올해도 지난해와 같은 대풍이 이어지길 기원했다.
고흥김은 지리적표시제(제2015-21호)로 등록되어 맛과 향이 뛰어나 소비자의 미각을 사로잡고 있으며 미국, 일본 및 동남아 등에 세계적인 식품으로 각광 받으며 수출되고 있다.

고흥군 관계자는 “명품 고흥김 생산과 어업인 소득향상을 위해 철저한 병해 예방, 김발 관리 등 지속적인 행정지도를 실시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조순익 편집위원 兼 기자(취재국장)
제보-휴대폰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 @ naver.com
 
 
기사입력: 2018/12/04 [14:50]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