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위생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고흥군보건소,고등학생 대상 에이즈 바로알기‘캠페인’
 
조순익 기자
 

고흥군보건소는 ‘제31회 세계 에이즈의 날(12. 1)’을 맞이해 관내 고등학교에서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에이즈 바로 알리기 위한 캠페인을 실시했다. 

지난해 신고된 국내 에이즈 신규 감염인은 1,191명으로 이 중 20∼40대가 75.2%를 차지하며, 20대가 33.1%인 394명으로 가장 많다.

이번 캠페인은 지난 11월 29일 에이즈 예방을 위해 보건소에서 실시하는 무료 익명검사와 에이즈에 대한 정확한 정보 및 감염인에 대한 일반인들의 편견과 차별을 해소하기 위해 마련됐다.

에이즈는 일상생활에서는 감염되지 않고 감염인과의 성 접촉, 감염인이 사용한 주사기 공동사용, 에이즈에 감염된 혈액 수혈, 감염된 여성의 임신·출산·모유 수유 등을 통해 감염될 수 있다.
특히 감염인과의 성 접촉에 의해 99%가 감염되므로 에이즈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올바른 콘돔 사용과 건전한 성생활이 중요하며 감염될 만한 의심 행위를 했다면 ‘12주 후’ 검사를 받도록 권장한다.

박소언 고흥군보건소장은 “에이즈는 불치병이 아닌 꾸준한 치료로 관리가 가능한 ‘만성질환’으로 조기발견을 위한 무료 검진과 적기 치료를 할 수 있도록 에이즈 예방사업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고흥군 보건소는 올해 학교 7개소, 경로당 4개소에서 1,500여 명 대상으로 에이즈 무료익명검사 홍보 및 성 안전의식 교육을 실시 한 바 있다.


조순익 편집위원 兼 기자(취재국장)
제보-휴대폰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 @ naver.com
 
 
기사입력: 2018/12/04 [14:36]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