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양향토특산품 ‘죽필’ 지상파 드라마에 진출하다
김선준 씨 죽필 SBS드라마 황후의 품격 소품 사용, 지역 대표 공예품 육성 박차
 
박우훈 기자
 
광양시는 대나무로 만든 ‘광양죽필’이 SBS드라마 ‘황후의 품격’에서 황실 집무실에 소품으로 사용됐다고 밝혔다.

이번 광양죽필 소품 사용은 드라마 제작진이 대한제국시대에 가장 잘 맞는 소품을 찾던 중 광양의 특산품인 ‘죽필’이 제격이라는 드라마 작가의 요청에 의해 쓰이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소품을 제작한 주인공은 광양읍에 거주하는 김선준(55세)씨로 컴퓨터입시학원을 운영하다 우연히 길에서 주운 대나무에 펜촉을 꽂아 끼워 글을 쓰는 것이 계기가 돼 죽필을 만드는데 뛰어 들었다.

김 씨는 그동안 대나무의 곧고 굳음의 전통의 멋과 향기를 살려 죽필공예를 예술품으로 승화시켜 광양의 전통공예품을 세계적인 상품으로 개발하는데 큰 노력을 해 왔다.

특히 25년 동안 죽필을 만들면서 전국관광기념품공모전에서 대통령상을 비롯해 총 5회의 수상을 받기도 했으며, 국내외 전시회도 11차례나 개최했다.

김선준 씨는 “개인적으로 드라마 소품으로 광양죽필이 사용돼 자부심이 매우 크다.”며, “이번을 계기로 광양죽필이 전국적으로 널리 알려져 광양을 방문하는 관광객이 늘어나고, 이에 맞춰 지역특산품을 찾는 분들이 많아졌으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김경철 지역경제과장은 “이번 광양죽필 드라마 표출이 국내외적으로 널리 알려지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광양죽필을 지역을 대표하는 공예품으로 육성하도록 특허청에 증명표장 상표등록을 추진하는 등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양죽필은 금은촉에 문양을 새긴 장식용죽필, 칠보와 옻칠을 접목한 죽필, 깃털을 접목한 죽필 등 창의성을 바탕으로 다양한 공예품으로 개발됐으며, 각국 외국 정상들에게 답례품으로 전달될 정도로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관광상품으로 인정받고 있다.

 
기사입력: 2018/11/29 [15:05]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