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 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목포시청50대중반A과장 성추문 등 ‘중징계 돼야’
-공무원 품위유지 등 징계 강화 및 간통죄 부활돼야.. 성 추문 관련 재촉발 논란 B기자도 고소당해
 
조순익 기자
 

목포시청 50대 중반 A과장의 성추문 등이 논란이 되어 공무원으로서 지켜야할 품위유지와 도덕성이 다시 도마에 올라 공무원에 대한 신뢰를 크게 저하시킨 일이 발생했다.

지방공무원법 복무규정에 공무원으로서 지켜야 할 10개 의무 및 금지사항이 명시되어 있다. 그중 법 55조(품위유지의 의무)에는 “공무원은 품위를 손상하는 행위를 하여서는 아니 된다” 고  규정되어 있다.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품위유지는 “국민으로부터 널리 공무를 수탁하여 국민전체를 위해 근무하는 공무원의 지위를 고려하여 볼 때 공무원의 품위 손상 행위는 본인은 물론 공직사회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저하시킬 우려가 있으므로 본조는 공무원에게 직무 내외를 불문하고 공사부문 모두에 있어서 견실한 생활을 요구하고 있음” 라고 규정되어 있다. 

논란의 발단은 목포시청 A과장이 배우자가 있음에도 B여성(돌아온 싱글)과 만나오다 A과장의 부인 C씨에게 들통이나 고소로 촉발됐다. 그러나 지난 10월 31일 고소취하로 일단락되는 듯했다.

하지만, 지난 1일 목포를 중심으로 전남 서부권에서 활동하는 중앙지 D기자(40대 중반)가 B여성게 전화를 건 상태에서 점심시간에 몇 명과 식사중 B여성에 대한 대화가 오가는 내용이 그대로 B여성이 수신하게 되어 목포시청 홈페이지 ‘시장에 바란다’에 공개적으로 실명을 거론하지 않은 내용 게재로 몇 명이 글을 클릭한 상태에서 비공개(현재 삭제된 상태)로 전환됐다.

B여성은 다시 지난 5일 목포시청 홈페이지 ‘시장에 바란다’에 공개적으로 민원글을 게재했다. 이 과정에서 A과장이 B여성에게 전화상으로 글 삭제 또는 비공개를 요청(현재 비공개)하면서 논란이 커졌다.

이런 논란을 취재한 중앙지 E기자가 “개인정보 및 민원 내용 유출 관련 공무원 문책 요구...민원인 억울함 호소‘묵살’ ”이란 제목으로 지난 8일 보도했다.  

또한, 본기자도 지난 3일 밤 한통의 전화를 제보를 받아 취재에 들어갔다. 그리고 많은 취재 자료를 확보와 취재한 상태에서 목포시청 감사실과 A과장을 만나 페이스북(현재 탈퇴로 부존재)에 신분을 ‘회사원’으로 명기했는지 여부부터 사실관계 확인 취재를 벌었다. 이부문은 A씨 주장과 B씨의 주장이 엇갈렸다.

이어 A과장과 B여성간 주고받은 녹취된 내용 중에 A과장이 부인 C씨를 폭행해 병원 입원이란 소리가 나와 확인했으나 A과장은 B여성에 ‘거짓으로 말했다’로 주장했다.


사실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A과장의 부인 C씨는 A씨의 추문과 가정폭력의 피해자라는 생각으로 C씨를 만나 폭행부문 진위여부를 취재하고자 C씨 성명부터 알기 위해 취재했다.

A과장의 가정폭력 부문은 취재의 한계가 있기에 비록 반의사불법죄이기하나 수사가 필요하며, 수사 결과에 따라 품위유지 위반으로 징계에 반영되어야 할 것으로 여겨진다.

수소문과 취재 끝에 동명이인 일수도 있지만 순천에 소재한 S병원에 근무했다는 것까지 취재하는 과정에 A과장이 남의 직장에 전화와 뒷조사한다는 항의 전화와 고소운운하는 협박성 문자를 지난 20일 보내왔다.



그래서 본기자는 C씨의 직장이 S병원이란 반신반의로 21일 오후 직접 찾아가 A과장의 부인인지부터 확인하려 했으나 개인정보라며 병원측은 묵묵부답으로 나왔다. 그리고 C씨와 동명이인일 수 있으나 근 1년여 전부터 병가 휴직이라 병원에 없기에 만날 수 없다고 했다. 

그런데, 21일 밤 본기자에게 A과장의 휴대폰 번호 중 국번 맨끝자리만 틀린 번호로 몇차례 병원 방문한 사실관련해서 협박성 문자를 보내와 누구냐는 답신에 ‘?’로 응대해 회신해 왔다.

현재 목포시청 감사실 조사계 F여성계장이 A과장 관련 조사를 하고 있다. 하지만 지난 16일 오후 목포시청 감사실에서 본기자와 만난 자리에서 F여성 계장은 조사 대상인 A과장에게 ‘오빠’라고 호칭했다. 그리고 취재의 당사자인 A과장이 답변할 것도 나서 A과장을 옹호하는 태도를 보였다.


본기자의 질의에 F계장은 “법적 관련도 있지만 지방공무원에 따라 조치하겠다”고 다변은 했으나 A과장 조사결과가 나오기 전에 신뢰를 할 수 없게 했다.   

이번 A과장의 성 추문 논란이 재촉발된 동기가 된 중앙지 D기자의 전화관련은 B여성이 지난 16일 광주지방검찰청 목포지청에 고소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화순군청 두명의 공무원이 성 관련으로 지난달 기소된데 이어 또다른 성추문이 대두된 가운데, 목포시청 A과장의 성 추문 등으로 지방공무원법 품위유지에 대한 징계를 강화 중중계 되어야 할 것으로 여겨지며, 폐지된 형법 ‘간통죄’도 부활해야 시켜야 맞벌이와 주말부부 등을 하는 공무원으로서 품위유지, 도덕성 등이 바로 잡혀지길 기대해 본다.
  


조순익 편집위원 兼 기자(취재국장)
제보-휴대폰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 @ naver.com
 
 
기사입력: 2018/11/22 [17:02]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