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 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10회 광양항 국제포럼 성료…여수광양항의 새 비전 제시
항만 전문가 및 관계자, 대학생 등 500여명 참여
 
박우훈 기자
 
여수광양항만공사(사장 차민식, 이하 공사)는 9일 광양항 월드마린센터에서 열린 제10회 광양항 국제포럼(이하 포럼)이 성황리에 마무리됐다고 밝혔다.   
▲ 9일 광양항 월드마린센터 2층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제10회 광양항 국제포럼'에서 차민식 사장(사진 가운데)과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이번 포럼에는 22명의 연사 뿐만 아니라 학계·업계 등 항만 전문가 및 관계자, 학생 등 500여명이 참석하는 등 큰 관심을 보였다.    

공사가 주최하고 전라남도,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 광양시, 여수시, 광양상공회의소, 여수상공회의소가 주관한 이번 포럼은 10회째를 맞아 여수광양항의 발전 방향에 대해 논의하는 뜻깊은 자리였다고 공사 측은 설명했다.   
▲    9일 광양항 월드마린센터 2층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제10회 광양항 국제포럼'에서 차민식 여수광양항만공사 사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날 오전 10시에 열린 개회식은 차민식 신임 사장과 정현복 광양시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광양항 국제포럼 10회 기념 영상 상영과 여수광양항의 미래 비전 선포식 등 여수광양항의 역사와 비전을 공유하는 자리로 채워졌다.    

이어진 기조연설에서는 피터 레스쿠이에(Peter Lescouhier) 주한 벨기에 대사와 마이클 한(Michael Han) 머스크라인 아시아 운항본부장이 연단에 섰다.    
▲ 9일 ‘제10회 광양항 국제포럼’ 행사의 일환으로 열린 해운물류항만 취업박람회에서 차민식 여수광양항만공사 사장이 대학생들과 취업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피터 레스쿠이에 대사는 ‘벨기에 항만의 현재와 미래’라는 주제로 앤트워프항과 지브뤼게항의 주요 특징과 성장 요인 등을 설명했다.   

마이클 한 본부장은 ‘머스크의 관점에서 본 새로운 도전과 기회’를 주제로 현재 해운항만산업의 변화와 앞으로 예상되는 방향 등을 제시했으며 이에 따른 A.P. 몰러-머스크사의 물류․수송 혁신방안을 강연했다.   

정규 세션에서는 지속가능성(Sustainability)을 주제로 기후변화와 환경규제 강화에 따른 광양항의 지속가능한 발전 방향을 제시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이어 미래성장(Growth)를 키워드로 남북평화 시대와 제4차 산업혁명에 대비하기 위한 전략 등이 제시됐으며, 여수광양항이 사회적 가치(Social Values) 실현을 통해 항만 일자리 창출 및 동반성장 등에 나서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세션 이후 전문가 토론에서는 장흥훈 순천대 교수를 좌장으로, 각 분야 전문가들이 세션 발표 내용을 토대로 광양항의 실질적인 발전방향과 방안을 제시했다.   

특히 미래의 해양인들을 위한 특별한 프로그램도 마련돼 눈길을 끌었다.   

공사는 이날 월드마린센터 1층 특설 행사장에서 지역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한 해운‧항만‧물류 취업박람회를 열었다.    

현대글로비스, 머스크, 현대상선 등 국내외 주요 선사와 포스코, 배후단지 기업 등 광양항 주요 업체 및 관련 기관이 참여해 행사장을 찾은 고등학생, 대학생 등 300여명에게 채용과 관련된 다채로운 정보를 제공하기도 했다.    

 
기사입력: 2018/11/09 [16:34]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