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30회 전남생활체육대축전, 여수서 ‘폐막’ 내년 영암에서 만나요
-‘함께뛰자 멋진여수, 꽃피우자 행복전남’을 구호로 3일간의 일정 마치고 폐막식,선수단·관람객 2만1000여명 방문..원활한 진행과 높은 경기수준 보여준 대회 평가
 
조순익 기자
 

‘함께뛰자 멋진여수, 꽃피우자 행복전남’을 구호로 여수에서 개최된 제30회 전남생활체육대축전이 27일 폐막했다.

이번 대회는 지난 25일부터 3일간 진남경기장 등에서 수영, 야구, 육상, 축구, 태권도 등 22개 종목으로 치러졌다.
전남 22개 시·군 선수단 6000여 명이 참가했고, 관람객까지 하면 2만1000여 명 이상이 여수를 찾은 것으로 시는 집계했다.

특히 이번 대회는 정식 체전 못지않게 생활체육인들의 경기 수준이 높았고, 큰 사건사고 없이 원활하게 진행된 대회로 평가됐다.
대회 폐막식은 27일 오후 3시 진남체육관에서 입장상, 우수종목단체, 참여상 시상과 페회사, 대회기 전달, 환송사 등 순으로 진행됐다.

입장상 부문 최우수상은 영암, 우수상은 강진·해남, 장려상은 나주·영광·신안이 수상했다. 순천·광양·함평은 스포츠 7330상을, 참가상으로 화합상은 진도군, 질서상은 고흥군, 감투상은 여수시, 응원상은 보성군, 우수종목상은 전남배드민터협회가 받았다.
대회기는 차기 개최지인 영암군에 전달됐다.

여수시는 이번 대회 개최를 앞두고 경기장, 도로 등 시설물을 정비하는 한편 대회 분위기 고조를 위해 다양한 매체를 활용해 홍보활동을 펼쳤다. 선수단과 관람객 방문에 대비해 음식업소 영업주 교육과 지도·점검을 하는 등 손님맞이 준비도 집중했다.
박철수 전남도체육회 상임부회장은 “이번대회를 개최한 여수시, 자원봉사자, 각 시.군 선수단에 감사하다”면서 “이번대회는 전라도 천년을 맞아 개최된 대회로 소통의 시간 가지면서 화합과 단결로 하면 못할 것이 없다는 것을 확인했다. 내년 영암에서 활기차게 만나자”고 말했다.
고재영 여수시부시장은 환송사를 통해 “22개 시·군 선수단과 응원단이 3일간 멋진 경기와 응원을 펼쳐주셨다”며 “대회 진행에 최선을 다한 자원봉사자와 반갑게 손님을 맞아준 여수시민들에게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조순익 편집위원 兼 기자(취재국장)
제보-휴대폰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 @ naver.com
 
 
기사입력: 2018/10/28 [00:12]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