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남도, 2018년산 공공비축미 12만 4천t 매입
-오는 27일~ 12월 31일까지,지난해보다 4천t 늘어..나주․장성 등 6개 시군서 친환경 벼 시범매입도
 
조순익 기자
 
전라남도는 추석 연휴가 끝난 오는 27일부터 12월 31일까지 2018년산 공공비축미 12만 4천t의 벼를 매입한다고 밝혔다.

전남지역 공공비축미 매입량은 전국 48만 6천t의 25.5%를 차지하는 규모로, 지난해보다 4천t이 늘었다.

매입 기간은 산물벼의 경우 11월 16일까지며, 포대벼는 10월 21일부터 12월 31일까지다.

공공비축미 매입 가격은 포대벼의 경우 통계청에서 조사한 올해 10~12월 전국 평균 산지 쌀값을 조곡(40kg)으로 환산해 산정된다. 산물벼 매입 가격은 포대벼 매입 가격에서 포장비용 40kg당 872원(포장재 420원․포장임 452원)을 뺀 가격이다.

매입 대금은 산지 쌀값이 결정되기 전 농가의 경영 안정을 위해 중간정산금 3만 원을 정부가 매입한 달 말일에 우선 지급하고, 나머지는 12월 말 지급한다.

2016년산 공공비축미 우선지급금 미납자는 상계처리를 동의할 경우만 매입에 참여할 수 있다.

특히 올해는 전라남도의 강력한 건의로 ‘친환경 벼 공공비축미 매입’이 도입돼 시범 추진된다. 매입은 희망 시군이 참여하며, 전남에서는 나주, 장성, 영암 등 6개 시군이다.

또한 올해 새로 ‘품종검정제’를 도입해 표본농가(5%)를 대상으로 DNA 순도검정을 실시하고, 품종 혼입 적발 시 향후 5년간 매입 대상에서 제외된다.

최청산 전라남도 농식품유통과장은 “공공비축미는 배정된 물량을 매입 기간 내 수매하고, 농업인 단체, 농협 RPC 등을 대상으로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수요 초과 물량의 경우 시장격리 조치를 정부에 건의하는 등 쌀값 안정을 위해 적극 대처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조순익 편집위원 兼 기자(취재국장)
제보-휴대폰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 @ naver.com
 
 
기사입력: 2018/09/25 [00:14]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