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남 자영업종합지원센터 개소
소상공인 지원정책 마련…다양한 특례보증 지원 강화
 
박우훈 기자
 
전라남도는 1일 도내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을 위한 종합적인 지원 시스템인 ‘전남 자영업종합지원센터’의 개소식 행사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김영록 지사, 도의회 이민준 부의장, 전남상인연합회 한승주 회장, 전남소상공인연합회 이갑주 회장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도내 소상공인이 행복해질 수 있는 비전과 목표를 선언하는 ‘소상공인이 행복한 전남 선포식’ 및 사회적 취약계층의 자립지원을 위한 전남도와 전남신용보증재단, NH농협은행, KEB하나은행 4자간의 특별보증 협약식도 함께 열렸다.   

‘자영업종합지원센터’는 예비 창업자 및 기존 사업자에 대한 맞춤형 교육, 경영난을 겪는 업체에 경영컨설팅, 성공한 자영업자가 노하우를 전수해 주는 멘토링, 변호사‧세무사‧노무사 등 전문가 경영자문 등과 같은 실질적인 도움을 지원하게 된다.  

또한, 폐업할 때는 폐업손실 최소화와 재창업 지원, 일자리 제공 등으로 재도전의 기회도 제공할 계획이다.  

그동안 도에서는 센터를 운영할 근거규정 마련을 위해 지난해 9월 조례를 개정하고, 이후 내부방침을 결정해 올해 2월 공모를 통해 ‘전남신용보증재단’을 운영기관으로 선정, 임시 운영을 거쳐 7월부터 정식 운영중에 있다.   

센터는 순천에 본점을 두고 목포, 여수, 광양, 나주, 해남 6곳의 재단 지점에서 운영하며, 창업을 희망하시는 분이나 기존 사업자 중 성장과 도약을 위해 도움을 받고자 할때는 누구나 센터를 이용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소상공인 자금난 해소를 위해 창업과 경영안정자금 증액 지원, 자영업자 신용보증 확대,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위한 다양한 특례보증 등을 지원하고 있다.  

저소득․저신용자의 채무조정, 저금리 전환대출, 재무 상담 등을 위해 동부권․서부권에 운영중인 금융복지상담센터도 점차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이번 자영업종합지원센터 운영 뿐만 아니라, 향후 주요 공약사항인 전남페이(J-페이) 도입, 새천년 상품권 발행, 전통시장 화재보험료 지원 등 소상공인 지원 정책을 적극 추진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들에 대한 지원을 강화해 소상공인과 자영업자가 행복한 전남시대를 열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기사입력: 2018/08/01 [17:54]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