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 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살인적 근로조건 개선 촉구 및 현대제철 규탄’ 기자회견
전국금속노동조합 광주전남지부, 광주전남지부 현대제철 순천단조 비정규직지회 ‘과로로 비정규직노동자가 쓰러졌다’..현대제철에 경고,열악한 노동환경을 개선해야
 
조순익 기자
 

전국금속노동조합 광주전남지부, 광주전남지부 현대제철 순천단조 비정규직지회(이하,` 비정규직지회)는 28일 ‘살인적인 근로조건 개선 촉구 및 현재제철 규탄’ 기자회견을 갖고 지난 24일 오전 10시 30분경 전기로에서 일하던 건장한 비정규직노동자가 과로로 쓰러져 병원 응급실로 이송되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비정규직지회는 이날 오전 현대제철 순천단조 정문 앞에서 “현대제철에 경고한다”며 “이번 사건은 현대제철이 만든 인재이고, 이후에도 또 발생할 수밖에 없는 중대 사고이다. 현대제철은 시급히 작업인력을 충원하고, 열악한 노동환경을 개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비정규직지회는 “조합원들은 언제라도 터질 일이 터졌다는 분위기이다”면서 “다음에는 내 차례가 될 수 있다는 불안감을 가지고 노동을 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현대제철은 죽음의 공장으로 악명이 높다”며 “ 옆에 있는 순천냉연공장에서도 몇 해 전에 2명이 죽었고, 당진공장은 십 수 명이 생명을 잃었다. 그럼에도 현대제철은 사람보다 자본의 이윤만을 앞세우며 우리노동자들을 죽음으로 내몰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순천단조공장에서도 적자를 흑자로 바꿔야 한다며 우리노동자들을 장시간 노동, 열악한 노동환경을 강요하고 있다”면서 “현대제철은 이윤을 더 남기려고 요금이 싼 심야전기(23:00~09:00)를 이용해 전기로를 가동하고 있다. 이렇게 심야부터 전기로에서 생산된 쇳물 처리를 다음날 1근조(07:00~15:00)까지 하고 있다. 이런 작업 상황 때문에 3조3교대라고 하지만 정상적인 근무를 하는 것이 아니라 생산에 맞춰 작업시간이 바뀌고, 이것을 우리비정규직노동자에게 강요하고 있다”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현대제철 순천단조공장 노동자 작업인원으로는 5차지(쇳물을 5번째 끌인 것을 말함)가 적정함에도 7차지까지 가동률을 높였다”면서 “이렇게 노동강도가 높아졌지만 작업인원은 거의 그대로이고, 작업과정에서 발생한 사고로 병원 치료를 받고 있는 사람이 부지기수로 증가하고 있다”고 했다.

비정규직지회는 “이번에 발생한 과로 사건도 사람이 없어 당사자가 야간을 5주 연속으로 하고, 매일 3시간가량 잔업을 했다고 한다. 또 토요일 야간근무에 들어오면 일요일에는 출근조가 없어 반강제적으로 연장근무를 하게 만든 현대제철이 만든 인재이다”면서 “이렇게 어쩔 수 없이, 또는 억지로 일을 해야만 하는 상황에 있는 것은 비단 사고를 당한 조합원만이 아니라 대다수 노동자들이 겪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현대제철 순천단조공장은 사측에 의해 불법이 만연하고 있다”면서 “사측의 우월적 지위를 악용하여 연장근무를 강요하고, 일방적으로 취업규칙을 들먹이며 근로조건을 변경시키고 있다. 8시부터 5시까지가 정식 근무인 상주근무조의 경우는 어느 날에는 9시에 출근, 또 어느 날에는 10시에 출근하라고 하면서 작업 계획에 우리노동자들의 삶을 끼워 맞추고 있다. 심지어 정비팀의 경우는 연장근무가 다음날까지 이어지는 경우도 심심찮게 발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현대제철 순천단조 비정규직지회가 설립되었음에도 이런 불법행위는 여전히 성행하고 있다”며 “노동조합이 생기면 근로조건을 변경하고자 하면 노동조합과 대화를 하고, 합의를 해서 시행해야 함에도 아예 무시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두 개의 전혀 이질적인 공정을 하나의 사무실로 합쳐서 인원을 일방적으로 줄였다”며 “현대제철이 비정규직노동자라고 아예 무시하고, 비정규직노동자들을 기계로 여기고 이윤추구의 도구로 인식하고 있기 때문이다”라고 했다.

그럼에도 “현대제철 순천단조공장은 환경문제로 노동부로부터 벌금까지 받았지만 여전히 개선하지 않고 있다”면서 “공장 내 먼지가 너무 심해서 앞을 분간하기 어려워 집진기를 더 설치해야 하는 상황임에도 1대 있는 집진기마저 전기세를 아낀다고 정상적으로 가동하지 않고 있다”고 했다.  

그래서 “노동부 감사가 나오면 공장을 가동하지 않고 정비를 하면서 비껴가고 있는 상황이다”며 “크레인 운전자는 바닥에서 작업하는 작업자가 보이지 않는다고 개선을 요구하고 있지만 현대제철은 그냥 작업하라는 말만 하고 있다. 이러다 대형 사고라도 터지만 누가 책임진단 말인가?”라고 반문했다.

비정규직지회는 “현대제철이 이윤논리로 우리비정규직노동자들의 요구를 무시한다면 우리는 우리 스스로 근로조건을 고치기 위해 조합원들의 힘을 모아 실력행사를 할 수 있음을 분명히 밝힌다”면서 “우리의 생명은 우리 힘으로 지킬 것이다. 현대제철이 비정규직노동자들의 목소리에 화답하기를 기대한다”고 촉구했다.


조순익 편집위원 兼 기자(취재국장)
제보-휴대폰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 @ naver.com
 
 
기사입력: 2018/06/28 [22:37]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