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순천시, 광양 황금산단 바이오매스 발전소 건립‘불필요’입장 밝혀
 
조순익 기자
 
순천시는 광양그린에너지(주)에서 지난해부터 광양시 황금산단내에 추진해오고 있는 바이오 매스 발전소 건립에 대해 “현재 광양만권 전기 수급이 충분한 상황에서 광양만권 환경오염만 가중시키는 화력발전소 건립은 불필요하다”는 입장을 5일 밝혔다.

현재 추진되고 있는 220MW급 화력발전소는 우드펠렛, 우드칩 등 신재생에너지를 사용하는 발전사업이라고 표명하고 있다. 그러나 현재 상황에 비추어 볼 때 원료로 사용되는 펠렛은 국내 수급이 원활하지 않다는 것이 문제다. 

순천시의 이러한 입장은 “화력발전에 필요한 다량의 우드펠렛이나 우드칩은 국내 생산이 충분치 않아 수입 목재가 사용될 것이고 값싼 수입 폐목재 사용은 유독물질을 발생시킬 것”으로 예상되어 지역민의 건강권 훼손에 대한 염려가 우선되기 때문이다.  

특히, 광양만권 인근에는 포스코에너지, 여수화력, 하동화력등 7개 발전소가 있어 전기 공급은 충분하고, 아무리 청정발전을 한다고 하더라도 환경오염이 가중될 것은 뻔한 일인데 굳이 화력 발전소를 추가 건립할 필요가 있겠느냐는 의문이 든다는 것이 지역의 여론이다.

순천시 관계자는 “우리지역은 99년부터 대기환경규제지역으로 지정되어 대기오염물질의 저감․관리가 필요한 지역이다”면서“인근 광양제철, 여수산단등 대기오염을 일으키는 산업시설이 산재해 있는 지역에 오염을 가중시킬 화력발전소를 건립한다는 것은‘깨끗하고 안전한 에너지’와‘국민의 호흡권 보장’을 우선 시 해야 하는 국가적 책임과도 배치되며,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순천시의 다양한 노력들과도 상충된다”고 전했다.

아울러 “신재생에너지라는 명목만 앞세우고 주변의 환경피해, 지역민의 건강권과 환경권 침해를 고려하지 않은 발전사업 시행사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감을 가지고 발전소 건립을 재고해야 할 것”이라는 것이 순천시의 입장이라고 밝혔다.


조순익 편집위원 兼 기자(취재국장)
제보-휴대폰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 @ naver.com
 
 
기사입력: 2018/06/05 [22:09]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