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투고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따뜻한 보훈의 기본, 청렴
 
최지만 전남서부보훈청
 

▲ 최지만 전남서부보훈지청 보상과    
청렴은 국가경쟁력 제고를 위한 토대이며, 선진국을 판단하는 기초로 여겨질 정도로 그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다. 이에 1981년부터 정부에서도 현직, 퇴직, 직급에 관계없이 공무원이나 국영기업체, 정부투자기관 등 공무원 신분에 준하는 자에 대해 청백리상 제도를 제정하여 적극 운영하고 있다. 

이러한 제도가 시행된 것은 그만큼 우리사회에 만연해있는 부정부패와 청탁등이 만연해 있다는 증거이고 우리사회가 더 이상 자정적인 작용을 기대하기보다는 법령을 통해 강제적으로나마 정의로운 사회가 되길 원하는 국민들이 많다는 것이다

자랑스런 반만년의 역사를 가진 대한민국을 지구촌 어느 나라보다 더 큰 나라로 건설하고, 민족의 숙원사업인 평화통일, 자주국방을 이루기 위해서는 가장 먼저 법을 집행하고, 준수하는 데 솔선수범이 되어야 할 공직자가 지금보다 더욱 청렴해져야 할 것은 어느 누구도 이의를 달지 않을 것이다.

이제 국민들이 공직자를 바라보는 시선은 엄정하다. 청렴은 국가경쟁력이며, 공직자 개개인이 반드시 구비하여야 할 필수능력이 된지 오래이다. 어제의 관행이 오늘의 범죄가 될 수 있다는 사실을 분명히 인식하여야 하며, 청렴한 사회의 시작은 공직자 뿐만 아니라 국민 개개인의 작은 노력으로부터 시작된다고 할 수 있다. 

추웠던 겨울이 지나고, 어느덧 봄이 우리 곁에 와 있다. 청명한 하늘을 바라보며, 나라의 법과 규정을 집행하는 공직자를 비롯한 대한민국 국민 모두의 마음 속에도 청렴의 씨가 뿌리 내리기를 기대한다.

아울러 2주 전에 열린 남북정상회담 개최를 발판삼아 전 세계인에게 청렴한 국가로서의 대한민국, 국가보훈을 사회 속에 실천하는 우리 민족으로 그 위상이 각인되기를 간절히 소망해 본다.

< /기고자 : 전남서부보훈지청 보상과 최지만>


 
기사입력: 2018/05/13 [23:36]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