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고석규 전남교육감 후보, 전남 교육예산 5조원 시대를 여는 힘있는 교육감 되겠다
-사람 중심의 포용교육과 미래를 여는 창의·융합교육
 
조순익 기자
 
“교육기회의 불평등, 학교폭력과 미세먼지 등 안전문제, 막대한 사교육비 지출 때문에 공교육이 위협을 받고 있는 것이 우리 교육의 현실입니다. 교육의 위기를 벗어나는 길을 오로지 사람을 키우는 일 뿐입니다.”

전라남도교육감 출마선언과 기자회견을 가진 고석규 예비후보는 ‘사람중심의 포용교육과 미래를 여는 창의·융합교육’이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전남교육 희망대장정’을 선언했다.

고t석규 예비후보는 지난 9일 전라남도교육청 기자실에서 “사람을 키우는 교육을 통해 위기의 대한민국을 벗어나야 한다”면서“낡은 교육을 틀을 깨라는 도민의 준엄한 명령을 실천하기 위해 교육감 선거에 나섰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특히 고후보는 문재인 대선후보 정책공간 국민성장 교육팀장으로 교육정책을 개발해 문재인정부 교육정책의 초석을 마련한 경험을 최대한 활용, 전남 교육예산 5조원 시대를 열겠다고 공언했다.


고후보는 “국민소득 3만불 시대를 맞는 우리 교육현장이 갖춰야 할 과제는 안전과 자율”이라며 “대한민국의 새로운 교육모델을 전남교육에서 찾을 수 있도록 힘있는 교육감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고후보는 사람중심의 포용교육과 미래를 여는 창의·융합교육을 실천하기 위해 도민들에게 다섯가지 약속을 제시했다. 

이 약속에는 ▲ 전남형 교육모델을 개발해 모두의 꿈을 키워주는 ‘맞춤교육’ ▲ 4차 산업혁명시대에도 인간성을 잃지 않고 교육공동체를 실현할 수 있는 ‘미래시민교육’ ▲고교무상교육 등 적극적인 교육복지를 통한 ‘무한책임교육’ ▲전남형 작은학교 강화 등 교육공동체와 함께 만들어가는 ‘더불어 교육’ ▲폐교와 유휴교실을 활용해 마을문화교실을 운영하는 등 지역사회와 함께 성장하는 ‘상생교육’이 포함돼 있다.

이와 관련, 고 예비후보는 “다섯가지 약속을 뒷받침하는 40여개의 세부 공약과제는 단계적으로 공개할 계획”이라며 “능력있는 힘있는 사람중심의 교육감이 전남교육의 미래를 책임질 뿐 교육에는 좌우가 없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고후보의 기자회견에는 500여명의 주요 인사들과 지지자들이 몰려 성황을 이뤘으며, 수화통역사를 배치해 장애우들과 소통하는 배려를 잊지 않았다.
 ◆고석규 전남교육감 예비후보자 프로필◆
▶【학력사항】
· 서울대학교 졸업
· 서울대학교 대학원 문학 박사

▶【경력사항】
· 목포대학교 총장, 前
· 목포 중앙여자중학교 운영위원장,前
· 대통령직속 정책기획위원회 위원,前
· (재)김대중노벨평화상기념관 운영자문위원장,現
· 역사교과서 국정화 진상조사위원회 위원장,前
 
▶【감사패, 수상 등】
· 대한민국 학술원 기초학문분야 우수학술도서 선정(2005. 08)
· KBS목포방송국 시청자위원 감사패(2011. 12. 31.)
· 광주전남지역대학교총장협의회 공로패(2012. 01. 19.)
· 무안군 명예군민증(2013. 05. 07.)
· 서울대학교 사학과 총동문회 “2014 자랑스런 서울대 사학인”수상  (2014. 01. 09.) 
 

▶【주요저서】
· 『역사 속의 역사 읽기』1·2·3(2인 공저), 풀빛, 1996.
· 『19세기 조선의 향촌사회연구』, 서울대 출판부, 1998.
· 『다도해사람들 -역사와 공간』(공저), 도서문화연구소총서2, 도서문화연구소,  경인문화사, 2003. 7.
· 『근대도시 목포의 역사·공간·문화』, 서울대 출판부, 2004. 9.
· 『섬과 바다 -역사와 자연 그리고 관광』(공저), 경인문화사, 2005.
· 『21세기 한국학, 어떻게 할 것인가?』(공저), 한림대 한국학연구소, 푸른역사,   2005. 12.
· 『새로운 한국사 길잡이』(상) (공저), 한국사연구회 편, 지식산업사, 2008. 2.
· 『지방사연구입문』(공저), 역사문화학회 엮음, 민속원, 2008. 2.
· 『한국사 속의 한국사』 1·2·3(2인 공저), 느낌이 있는 책, 2016.
   외 다수


조순익 편집위원 兼 기자(취재국장)
제보-휴대폰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 @ naver.com
 
 
기사입력: 2018/04/15 [20:38]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