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정현 의원, 공공 의과대학 설립 ‘환영’
-다만 지역 선정은 국민적 여론수렴 필요
 
조순익 기자
 

▲  이정현 국회의원
이정현 국회의원(무소속/순천시)은 국립 공공의과대학을 설립하기로 더불어 민주당이 결정 한 것은 만시지탄이지만 매우 환영할 일이라고 밝혔다.

이의원은 11일 보도자료를 통해 “정부는 2015년부터 이미 수차례의 공식 기자회견과 장관 답변을 통해 공공 의료 인력의 양성을 위한 관련 의과 대학과 부속병원의 설립입장을 발표해 왔다”면서 “농어촌과 산간 오지 섬지방의 공중보건의, 장기 복무 군의관, 각급 국공립 의료기관과 메르스, 사스 등 역병 관리 분야에 전문 의료 인력의 지속 가능한 확보는 꼭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쉽게 말해 육해공군 사관학교처럼, 경찰대처럼 전액 국비로 공공의료 인력을 전문적으로 양성한 다음 10년 이상 의료 취약 지역의 공공 의료 분야에서 근무하게 하는 제도이다”며“이를 위해 저 이정현 의원은 수많은 전문가들과의 논의와 과정을 거쳐 2015년 5월 국립보건의료대학 및 국립의료대학병원의 설치 운영에 관한 법률안을 최초로 대표발의 했고 2016년 다시 발의를 했다”고 밝혔다.

이의원은 이렇게 적극 나선 이유에 대해 “세종시를 제외한 전국 16개 시도 가운데 의과대학이 하나도 없는 유일한 시도는 전남뿐이기에 전남에 기존 의과대학과 다른 공공의료인력을 양성하는 대학을 유치해야한다는 주민들의 여론을 반영하기 위함이었다”고 솔직한 사연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서울은 8개 부산 4, 대구 4, 인천2, 광주 2, 대전 2, 울산 1, 경기 3, 강원 4, 충북 2, 충남 3, 전북 3개였다가 1개 폐교, 경북 1, 경남1, 제주 1 등 41개였다가 서남대 폐교로 40개이다”면서 “서남대 정원의 전북 잔류에 대한 전북도 특히 남원 지역 주민들의 입장과 정부와 민주당의 고민이 전혀 이해 안 되는 바는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우리나라 최초의 공공 의과 대학 설립은 특정지역민의 민원차원을 넘어 범정부적이고 지역균형이 반영 된 더 큰 틀에서 검토 되어야 한다고 본다”며 “공공 의과대학 설립의 결정과 어느 지역에다 설립 할 것인가에 대한 결정은 별도의 논의가 필요하다고 보며, 논의 과정 한 번 없이 민주당이 일방적으로 결정할 사안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의원은 아울러 “우선 공공 의과 대학 설립에 대한 정부의 결정에 거듭 환영과 경의를 표한다”면서 “그러나 새로운 공공 의과 대학설립 지역은 일방적 선정 보다 국민적 여론 수렴 과정이 반드시 필요함을 거듭 요청 드린다” 덧붙였다.

끝으로 이의원은 “저는 전남 도민들과 함께 전국 유일의 의과대학이 없는 전남에 의과대학을 유치하기 위한 최선의 노력을 다 할 것을 다짐한다”고 했다.


조순익 편집위원 兼 기자(취재국장)
제보-휴대폰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 @ naver.com
 
 
기사입력: 2018/04/11 [22:43]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