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주시, 청년 창업농 지원 대상자 선정
- 16명 대상 월 최대 100만원, 최장 3년간 지원 ..기술․경영교육, 컨설팅 등.. 17일 순회 설명회
 
조순익 기자
 
광주광역시는 ‘2018년 청년 창업농 영농정착금 지원 대상’을 선정했다.

청년 창업농 영농정착금지원사업은 농림축산식품부가 영농 초기 소득 불안정을 겪는 청년 농업인의 정착을 지원해 젊고 유능한 인재의 진출을 늘리고자 올해 처음으로 마련한 사업이다. 전국적으로 1200명을 선발해 자금·농지·교육 등을 지원한다.

이에 따라 광주시는 지난 3월까지 영농경력 3년 이하, 만 18세 이상~40세 미만 지원자를 대상으로 서면심사, 면접평가를 실시해 최종 16명을 선정했다.

지역별로는 서구․남구 각 1명, 북구 3명, 광산구 11명이며, 성별은 여자 3명, 남자 13명이다.

목표하는 영농 유형은 시설원예, 특용작물, 복합영농 등이다.

광주시는 앞으로 독립경영 1년차 월 100만원, 2년차 90만원, 3년차 80만원 등 최장 3년을 지원한다. 이 밖에도 기술·경영 교육과 컨설팅을 기본으로 제공하고 희망자에게는 최대 3억원의 농지 임대 및 농지 매매 자금을 융자 지원할 방침이다.

이와 관련, 17일에는 전남대학교 1층 대강당에서 광주, 전남, 전북 청년 창업농을 대상으로 권역별 순회 설명회를 개최한다.

광주시 관계자는 “앞으로 젊고 유능한 인재의 농업분야 진출을 장려해 농가 경영주의 고령화 추세 완화 등 농업 인력 구조를 개선하겠다”며 “청년 창업농을 확대 육성하는 등 젊고 활기찬 농업·농촌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조순익 편집위원 兼 기자(취재국장)
제보-휴대폰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 @ naver.com
 
 
기사입력: 2018/04/08 [23:24]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