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 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양시의회 박노신 의원, 환경부 앞 1인 시위
 
박우훈 기자
 
광양시의회 박노신 의원은   광양그린에너지(주)가 황금산단 내에 목재펠릿을 이용한 220MW급 바이오매스 발전소 개발 관련, 환경영향평가 부동의안 촉구를 위해 세종시 환경부 앞에서 1인 시위를 이어가고 있다.    

박노신 의원은 현재 광양만권에 총16기 화력발전소(발전용량9,873MW)가 뿜어내는 대기오염물질은 연간 32만5천톤으로 광양만권 지역주민들의 대기환경은 매우 열악한 상황을 호소하고 있으며, 정부와 환경부에 광양만권의 실효성 있는 미세먼지 저감대책을 마련해 줄 것을 호소하고 있다.

또한 광양만목질계화력발전소반대범시민대책위원회 역시 환경부 장관면담을 지속적으로 요청하고 있으며, 환경영향평가 부동의안을 촉구하는 1인 1시위를 계속 이어갈 예정다.





 
기사입력: 2018/02/28 [14:31]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