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주시, 2017년 고용지표 전년 대비‘호조’
- 2017년 연간 고용률 59%, 전년 대비 1%p 상승…특광역시 중 증가율 최고..경제활동인구 증가하고, 청년고용률․여성고용률도 동시 개선
 
조순익 기자
 

통계청이 지난 10일 발표한 ‘2017년 연간 고용동향’에 따르면 광주광역시 고용률은 전년 대비 1%p 증가한 59%, 취업자 수는 1만4000명 증가한 75만2000명으로 나타났다. 

특히, 광주시 고용률과 함께 여성 고용률도 50.4%(전년대비 2.3%p 상승)를 기록해 전년 대비 특‧광역시 중 최고 증가율을 나타냈으며, 청년 고용률도 36.9%로 전년 대비 1.9%p 증가했다. 

2017년 광주시 고용지표는 경제활동참가율이 높아져 취업자가 전년 대비 1만4000명 증가한 75만2000명으로 1.8% 증가함으로써 고용률을 1%p 끌어 올린 반면, 실업자는 1500명 감소한 2만2000명으로 6.3% 감소해 실업률을 2.9% 수준까지 낮춰 실업률이 특‧광역시 중 1위를 차지하는 등 고용지표가 전년도에 비해 크게 개선됐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산업별로 보면 전년 대비 제조업(1만4000명, 13.7%), 사업․개인․공공서비스업(1만3000명, 4.7%)이 증가해 고용률을 높인 반면, 농림어업(-2000명, -14%), 전기․운수․통신․금융업(-5300명, -6.3%), 도소매․음식숙박업(-6800명, -3.8%)은 감소했다.

또한, 임금근로자 중 전년 대비 상용근로자는 38만3000명으로 1만6000명(4.4%), 일용근로자는 4만1000명으로 7000명(21.4%)이 각각 증가했으며, 자영업자는 15만6000명으로 7000명(-4.1%), 무급가족 종사자는 2만7000명으로 4000명(-12.4%)이 각각 감소했다.  

성별경제활동인구는 남성이 43만5000명으로 전년 대비 2000명(-0.4%) 감소했지만, 여성은 33만9000명으로 1만4000명(4.3%) 증가해 전체 경제활동인구는 1만2000명(1.6%) 증가한 77만4000명이다.

경제활동참가율 또한 남성이 0.4%p 하락한 70.3%인 반면, 여성은 2.1%p 상승한 51.7%로, 전체적으로는 0.8%p 상승한 60.7% 수준을 보이는 등 여성 경제활동이 상승세임을 알 수 있다.  

광주시가 이처럼 고용지표가 상승한 이유는 민선6기 들어 시정의 최우선 과제를 일자리 창출에 두고 그동안 역점적으로 추진한 ▲기업유치 ▲명품강소기업 육성 ▲청년창업 지원사업 등이 가시적 성과로 나타난 것으로 분석된다.  

또한, 여성의 경력단절 예방을 위한 일‧가정 양립 지원 프로그램을 다양하게 지원하고, 여성이 근무하기 좋은 환경 조성, 재취업여성 멘토링사업 등 다양한 고용유지 정책을 펼친 결과 여성고용지표도 꾸준히 상승하고 있는데 풀이된다.

광주시 관계자는 “2014년 이후 하락세를 보이던 고용지표가 상승세를 회복하고 있다”며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해 기업을 유치하고 일자리를 늘리고, 지표가 지속적으로 개선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조순익 편집위원 兼 기자(취재국장)
제보-휴대폰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 @ naver.com
 
 
기사입력: 2018/01/19 [22:43]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