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100년의 흔적 순천시 원도심 도시재생으로 ‘안력산 의료문화센터’ 재탄생 개관
- 의료문화역사 전시관, 의료봉사실, 시민문화공간으로 활용..대한민국 최초 개발된 구급차 전시 병행
 
조순익 기자
 

전남 동부지역 최초의 현대식 종합병원인 ‘안력산 병원’이 순천에서 100년의 흔적 도시재생으로 ‘안력산 의료문화센터’로 재탄생했다.

안력산 의료문화센터는 일백년 전 전남 동부지역 최초의 현대식 종합병원인 안력산 병원의 부속병동으로서 안력산병원의 건물 중 현재 유일하게 남아있는 근대 건축물이다. 

안력산 병원은 의료선교사 알렉산더의 후원으로 의료선교사에 의해 건립(1916년) 개원하였으며 ‘알렉산더’의 이름을 한자식으로 표현하여 안력산(安力山) 병원으로 명명됐다. 

개원 당시 서울의 세브란스병원에 이어 두 번째로 큰 병원으로 멀리 대구에서도 수술을 받으러 올 정도로 현대 의학의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했다. 

병원은 1916년부터 1941년까지 운영되었으며 이후 매산 학교 건물로 사용되다 1991년 안타깝게 화재로 소실되어 부속병동만 남게 됐다.

방치된 채 폐가로 남아있던 부속병동을 재생하기 위해 전문가, 주민, 행정, 관계자가 수차례 회의를 갖고 내․외부 벽돌 한 장까지 세심하게 원형을 훼손하지 않고 복원하는데 1년여 동안 세심한 정성을 들였다.

복원 후 내부 컨텐츠는 순천시와 순천시의사회 간 협업을 통해 순천을 비롯한 호남, 대한민국의 의료역사 자료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전시관과 의료 봉사실, 문화 공간으로 꾸며졌다. 또한, 안력산 의료문화센터 마당에는 국내 최초로 개발된 한국형 구급차 2대가 전시되어 있다.

구급차는 1984년 인휴 선교사가 구급차 없이 병원으로 이송되다가 사망한 사건을 계기로 그의 아들 인요한(현.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교수)과 순천기독재활원 김성섭, 박용선이 함께 1992년 국산차를 국내 여건에 맞게 구조 변경하여 만든 최초의 한국형 구급차로서 순천소방서에 기증되어 많은 인명을 구조하는데 공헌한 바 있다. 

안력산 의료문화센터는 순천시 공마당길 97(금곡동)에서 순천시의사회와 안력산의료봉사단 주관으로 2017년 12월 30일 구급차 개발에 참여하고 구급차를 전시․대여해 준 인요한 박사, 박길호, 조충훈 순천시장, 박동수 도의원, 순천시의회 임종기 의장, 나안수 문화경제위원장, 김병권, 유혜숙, 이복남, 이옥기 시의원, 지역주민, 의료관계자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4억 원의 예산으로 145㎡(44평) 규모로 재탄생한 ‘안력산 의료문화센터’ 열림식이 개최됐다.

이날은 안력산 의료봉사단의 안과, 치과, 내과 등 노인성 질환관련 의료 상담도 함께 이루어져 주민들의 열렬한 환영을 받았다.

조충훈 순천시장은 “백년 전 순천 땅에서 현대의료 역사를 열었던 안력산 병원이 이제는 도시재생의 상징공간으로서 의료역사전파와 함께 시민의 건강을 지켜주는 안력산 의료문화센터로 거듭나 새로운 역사를 쓰게 되었다”고 말했다.


조순익 편집위원 兼 기자(취재국장)
제보-휴대폰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 @ naver.com
 
 
기사입력: 2018/01/08 [02:00]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