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고흥군 소록도의 마리안느와 마가렛’2017 올해의 청소년 교양도서, 2017 하반기 세종도서 교양부문 선정
 
조순익 기자
 

고흥군(군수 박병종) 소록도에서 40여 년간 한센인 간호와 봉사 활동을 펼친 두 분의 간호사 마리안느와 마가렛의 사랑과 봉사 정신을 담은 ‘소록도의 마리안느와 마가렛’이 ‘2017년도 제142차 올해의 청소년교양도서(가을분기)’와 ‘2017 하반기 세종도서 교양부문’ 선정됐다. 

이 책은 마리안느와 마가렛 두 분의 어린 시절과 두 분이 소록도에서 보낸 43년의 삶, 그리고 그 후의 이야기를 담고 있는 책이다. 

마리안느와 마가렛은 20대에 소록도에 들어와 40여 년 동안 한센인들을 치료하고 봉사하는데 젊음을 다 바쳤다. 그러나 나이가 들어 봉사 활동이 어려워지고 소록도에 부담을 줄 수도 있다고 생각해 2005년 11월, 편지 한 장만 남기고 조용히 한국을 떠났다.

이 책을 통해 두 분의 거룩한 삶과 희생으로 한센인에 대한 편견이 깨지고, 어둠과 절망의 땅 소록도가 희망과 사랑의 땅으로 변화되고 있음을 볼 수 있다. 

또한, 각박한 현대 사회를 살아가는 우리들에게 진정으로 가치있는 삶이 과연 무엇인지 스스로를 돌아보게 하는 책이기도 하다.

이에 고흥군에서는 두 분의 숭고한 봉사정신을 기리기 위해 ‘고흥군 소록도 마리안느-마가렛 선양사업에 관한 조례’ 제정, ‘마리안느와 마가렛’ 다큐 영화 제작, ‘마리안느와 마가렛 노벨평화상 후보 추천’, ‘자원봉사학교 건립’ 등 두 분의 봉사 정신이 고흥군의 정신으로 승화되도록 다양한 선양 사업들을 추진하고 있다.


조순익 편집위원 兼 기자(취재국장)
제보-휴대폰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 @ naver.com
 
 
기사입력: 2018/01/04 [05:35]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