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개.폐회식 총감독에‘윤정섭’교수 위촉
 
조순익 기자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위원장 윤장현, 이하 조직위)는 3일 한국예술종합학교 윤정섭 명예교수를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개․폐회식과 2019광주세계수영마스터즈선수권대회 개․폐회식의 총감독으로 위촉했다.

조직위는 그간 총감독 선정을 위해 기획·연출, 연극, 음악, 뮤지컬, 미디어 등 각계 분야의 전문가 등으로 총감독추천위원회를 구성, 운영했다.

총감독추천위원회는 국제행사 기획 및 연출 능력, 역량 등에 중점을 두고 14명의 후보자를 선별했으며, 열띤 논의와 검증을 통해 최종적으로 2명을 총감독 후보자로 압축하고 이들을 조직위원장에게 추천했다.

이 중에서 조직위원장은 국제행사 기획·연출 경력과 다양한 무대경험이 많은 윤정섭 교수를 총감독으로 선임, 위촉했다.

윤정섭 총감독은 서울대 미대(美大)를 졸업하고, 1978년부터 17년 간 문화방송 무대디자이너로 일했고 한국 TV디자이너협회 회장을 역임했으며, 현재는 한국예술종합학교 연극원 명예교수로 재직 중이다.

윤 교수는 연극, 텔레비전, 각종 이벤트의 무대디자인과 애니메이션 디자인, CF 아트디렉터, 연출 등 다방면에서 활동해왔다.  

또한, 1989년 연극 ‘사의 찬미’로 미술상을 받은 것을 시작으로 백상예술대상, 청룡영화상 기술상, 한국뮤지컬대상 무대미술상 등 많은 상을 수상했다. 주요 작품으로는 무거운 물, 옷굿-살 등 연극 연출과 얼음강, 터미널 등 무용 연출 작품이 있다.
윤정섭 총감독은 "207개국 15,000여명 이상이 참가하는 세계적인 스포츠행사인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의 개․폐회식 총감독으로 선임돼 큰 책임감을 느끼며, 광주의 특성이 잘 드러나는 성공적인 개․폐막식 행사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윤장현 조직위원장은 “윤정섭 총감독은 88서울올림픽과 대전EXPO, 2002FIFA 월드컵 등 매머드 국제행사의 풍부한 연출 경험과 탁월한 무대 능력을 지니신 분으로, 지구촌의 수영 동호인들에게 잊혀지지 않을 꿈과 열정의 무대를 만들고, 한국의 문화와 광주의 브랜드 가치를 전 세계에 가장 역동적으로 보여주실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는 ‘DIVE INTO PEACE(평화의 물결속으로)’라는 슬로건으로 2019년 7월 12일부터 7월 28일까지 17일간, 2019광주세계수영마스터즈선수권대회는 2019년 7월 29일부터 8월 11일까지 14일간 남부대수영장 등에서 펼쳐진다.

 

총 감 독 프로필

 

성 명

생년월일

주 소

윤정섭

1950. 9. (67세)

서울특별시

현 소속

한국예술종합학교 명예교수(2016~)


학력사항

․ 1977 서울대학교 미술대학 조소과 졸업
․ 1984 홍익대학교 산업미술대학원 졸업

근무경력

․ 1994-2016 한국예술종합학교 교수
․ 2008-2009 한국예술종합학교 연극원장

주요경력

․ 2012 여수엑스포 해상쇼 총감독
․ 2010 세계대백제전 수상공연 총감독
․ 2008 스페인 사라고사EXPO 한국관 예술총감독
․ 2006 국립중앙박물관 개관 총감독
․ 2002 FIFA 월드컵 전야제 미술감독
․ 1996 국립현대미술관 ‘96 올해의 작가
․ 1993 대전EXPO 개회식 미술감독
․ 1988 88서울올림픽 한강축전 미술감독

수상내역

․ 1989 동아연극상 미술상(사의 찬미)
․ 1994 백상예술대상, 서울연극제 미술상(남사당의 하늘)
․ 1995 청룡영화상 기술상(멕베드)
․ 1995 PQ95 세계무대미술전 무대디자인 은상(천명)
․ 1998 한국 뮤지컬 대상, 무대미술상(뮤지컬 한네)
․ 2000 한국연극협회 올해의 베스트5 무대미술상(5월의 신부)

주요작품

․ 무거운 물, 옷굿-살, 마이너그라운드 등의 연극연출
․ 얼음강, 터미널, 강변북로 등의 무용연출



조순익 편집위원 兼 기자(취재국장)
제보-휴대폰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 @ naver.com
 
 
기사입력: 2018/01/04 [05:09]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