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순천시, 2018년 황금 개띠 해 첫 둥이 탄생
 
조순익 기자
 

2018년 무술년 황금 개띠 해에 순천시 첫 둥이가 현대여성아동병원에서 탄생했다.

순천시 새해 첫 둥이의 주인공은 이옥지(27세) 씨와 이준수(28세) 씨 사이의 첫아이로 1월 1일 7시 59분 자연분만으로 태어난 3.01kg의 남자아기이며 산모와 아이는 건강하다.

아기 부모는 “우리 꽁냥이(태명)가 건강하게 태어나 줘서 고맙고 앞으로도 건강하고 바른 아이로 자랐으면 좋겠다”며 기쁨을 전하면서, “순천의 첫 둥이 주인공이 돼 더 행복하다”고 말했다.

순천시는 매년 ‘출생 붐’ 조성을 위한 축하 이벤트로, 병원에 직접 방문하여 첫 번째 탄생한 아이와 산모에게 축하 격려를 함으로써 출산 축하 분위기를 조성해 왔다.
조충훈 순천시장은 “무술년 황금 개띠의 해에 순천시 첫 번째 아이로 탄생하게 됨을 축하드리고 건강하게 자라서 세상의 빛과 같은 훌륭한 인물로 성장하길 바란다”며, “순천시의 올해 첫 아기의 힘찬 울음을 시작으로 새해에는 더 많은 아기들의 울음소리를 들을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한, 올해부터 확대 지원하기로 한 출산축하용품 로컬푸드상품권과 육아용품꾸러미를 온 시민의 마음을 담아 첫 출생아에게 전달했다.

시 관계자는 “신규시책으로 복지부 승인을 받아 난임부부 시술비 본인부담금(비급여부분)을 전액 지원하게 됐다”면서 “순천형 저출산 대책을 마련해 엄마와 아이가 행복한 도시 순천을 만들어 나가기 위해 언제든 민의를 수렴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조순익 편집위원 兼 기자(취재국장)
제보-휴대폰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 @ naver.com
 
 
기사입력: 2018/01/02 [12:34]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