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주 ‘해와 달’ 밴드, 전국장애인페스티벌 ‘은상’ 수상
- 광주 대표로 출전,‘둘이 타는 자전거’ 등 연주 호평
 
조순익 기자
 

광주광역시는 지난 1일 강원도 춘천에서 열린 ‘2017 장애인 행복나눔 페스티벌’에서 광주 대표팀으로 출전한 ‘해와 달’ 밴드가 행정안전부 장관이 수여하는 ‘행복상’(은상)을 수상했다고 3일 밝혔다.

광주시는 행정안전부 주관으로 마련된 이번 페스티벌에 지역에서 활동해온 ‘해와 달’ 밴드를 발굴, 참가시켰다. 페스티벌에는 17개 시‧도 대표팀이 참여해 경연을 벌인 가운데 ‘해와 달’ 밴드는 ▲둘이 타는 자전거 ▲사람이 꽃보다 아름다워 등을 연주해 호평을 받았다.

2010년 활동을 시작한 ‘해와 달’ 밴드는 시각, 지적, 자폐성 장애인으로 구성된 4인조 음악밴드다. 특히 드럼을 맡은 김하람(22) 씨는 윌리암스증후군, 키보드 주은아(23) 씨와 퍼커션 김민국(23) 씨는 자폐성장애, 보컬리스트 허승(36) 씨는 시각장애를 앓고 있지만 음악에 대한 열정으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들은 2010년 해남에서 열린 ‘명량 역사체험-행복한 마당’을 비롯해 ‘장애인 송년행사’, ‘청소년문화 페스티벌’, ‘한‧중‧일 교류콘서트’ 등 각종 축제(행사)의 소규모 콘서트와 진도 팽목항 ‘세월호 유가족 위문공연’ 등 각종 소외계층을 위한 재능기부 음악회 등에서 아름다운 음악을 선사하고 있다.

또 2016년에는 ‘제3회 광주장애인문화예술제’에서 ‘최우수상’을, 올해에도 ‘제10회 전국장애인청소년예술제’에서 ‘장려상’을 수상하는 등 실력파 음악밴드로 인정받고 있다.

 ‘해와 달’ 밴드의 대표를 맡고 있는 송미영 씨는 “국가 뿐 아니라 가까이 살고 있는 우리 이웃 모두가 함께 장애인에게 관심을 기울여야 할 때다”며 “지역의 관심이 모아져야 장애인도 살기 좋은 세상이 만들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조순익 편집위원 兼 기자(취재국장)
제보-휴대폰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 @ naver.com
 
 
기사입력: 2017/12/03 [16:47]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