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발효울금 특허 기술이전 산업화 추진
시제품에 대한 소비자 선호도 평가 결과 90% 만족
 
박우훈 기자
 
전라남도농업기술원(원장 김성일)은 전남도 특산자원인 울금 소비 촉진과 부가가치 향상을 위해 발효울금 제조방법 기술을 도내 가공업체 2개소에 기술이전 한다고 28일 밝혔다.    

전남도내 울금 재배면적은 전국의 94%이상 차지한 특산자원으로 최근 울금의 간기능개선효과와 항균활성효과 등에 대한 연구결과 보고가 있어 소비자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그러나, 울금 쓴맛은 소비자의 선호도를 낮추고 식품원료로서 어려움 등 가공현장의 애로사항으로 대두돼 기호성과 기능성을 높이는 가공기술 개발이 필요한 실정이다.    

따라서 이번에 개발한 울금 발효 특허기술은 생울금의 쓴맛을 22% 줄이고 항산화효과와 식품 부패미생물에 대한 항균활성을 향상시켰으며 특히 유산균 발효를 통해 체내 흡수율을 높였다.   

지난 10월에 개최한 2017국제농업박람회 관람객 240명을 대상으로 발효 울금 액상스틱 시제품에 대한 선호도 평가 결과 90%가 만족했고 그 중에 50대 이상 연령층 비율이 59%를 차지할 정도로 울금 쓴맛이 줄어 먹기에 편하다는 반응이 지배적이었다.   

강정화 친환경농업연구소 가공유통팀장은 “앞으로 개발된 특허기술을 가공현장에 적용해 다양한 제품 생산․판매 등 산업화 추진으로 전남도의 특산자원인 울금 소비 촉진은 물론 농가 소득 창출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7/11/28 [22:06]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