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최도자 의원,세월호 유가족 ‘정신질환 검사․치료 4.3%만 지원받아’
-유가족들 신체질환 호소하지만 지원 안 되고 있어
 
조순익 기자
 
세월호 참사 피해자들은 3년이 지난 지금도 심각한 트라우마에 시달리고 있다. 하지만 지난해 전문의의 상담은 저조했고, 치료까지 이어진 건 4.3%에 불과했다.
▲      최도자 국회의원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최도자 의원(국민의당)이 보건복지부가 제출한 국정감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안산트라우마센터(안산온마음센터)의 사례관리 대상자 1,030명 중 전문의 상담을 받은 266명, 25.8%에 불과했다.

또한, 정신질환 검사․치료비를 지원받은 인원은 총 44명이었고, 지원건수는 289건, 지원금액 1,034만원으로 분석되는 등 사례관리 대상자 중 4.3%에 그쳤다.

올해에는 8월말 현재 사례관리 대상자는 88명 줄어든 945명이었고, 전문의 상담을 받은 인원도 140명 줄어든 126명으로 조사됐다.

전문가들은 세월호 피해자들의 심리 상담과 정신질환 치료․검사가 낮은 이유로 세월호참사 직후 첫 치료단계부터 잘못되었기 때문으로 보고 있다. 3개 이상의 트라우마 의료팀이 컨트롤타워 없이 상담치료에 나서다 보니 피해자에게 상처만 키웠다고 보고 있다.

한편, 세월호참사 유가족들은 근골격계 질환이나 위장질환 등 신체적 질환을 호소하고 있지만 보건복지부 차원의 지원은 없는 상황이다.

현재 보건복지부는 세월호참사 유가족, 구조자가족, 승선구조자를 대상으로 정신질환검사․치료비는 지원하고 있지만 신체질환에 대한 지원을 하지 않고 있어 이에 대한 지원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도자 의원은 “세월호참사 피해자들의 신체적 질환이나 후유증에 대한 지원이 필요하다”며 “정부의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이 요구된다”라고 강조했다.

□ 안산트라우마센터 심리상담 실적(단위:명)

* 그 외 : (사례관리)간접피해자, 개인트라우마/(전문의상담) 간접피해자, 개인트라우마, 일반시민 포함


구분

2014년

2015년

2016년

2017년
(8월말 기준)

사례관리

전문의
상담

사례관리

전문의
상담

사례관리

전문의
상담

사례관리

전문의
상담

실인원

연인원

실인원

연인원

실인원

연인원

실인원

연인원

실인원

연인원

실인원

연인원

실인원

연인원

실인원

연인원

합계

0

10,412

86

312

898

23,182

233

1,568

1,030

25,471

266

1,687

945

13,376

126

913

유가족 및 실종자 가족

0

10,412

54

168

857

22,337

159

991

899

20,614

128

819

816

11,160

74

515

생존자 및 생존자 가족

0

0

13

72

30

631

44

400

113

4,420

62

445

112

1,917

31

203

그 외*

0

0

19

72

11

214

30

177

18

437

76

423

17

299

21

195
  
□ 2016년 정신질환 검사‧치료비 집행 현황

구 분

집행액(원)

실인원(명)

지원건수(건)

총 계

10,340,510

44

289

유가족

7,907,090

33

216

구조자가족

353,500

7

47

승선구조자

2,079,920

4

26
* 16년 정산액('16.3.29.~'16.12.9. 지급완료 건) 기준 
   ** 민간잠수사 의료지원금은 해경에서 지원


 
 

조순익 편집위원 兼 기자(취재국장)
제보-휴대폰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 @ naver.com
 
 
기사입력: 2017/10/08 [09:08]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