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 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주 시내버스 임금협상 타결
4개월간 12차례 교섭 끝에 시급 3.65% 인상 합의..윤장현 시장, 긴급 노사간담회 주재하고 막판 중재
 
조순익 기자
 

2016년 광주시내버스 노사 임금협상이 타결됐다.

광주광역시는 광주시내버스운송사업조합(이사장 김동기)과 광주지역버스노동조합(위원장 박제수)이 호봉별 시급 대비 3.65% 인상에 합의했다고 4일 밝혔다.

노사 양측은 이번 협상의 최대 쟁점인 임금 인상폭과 중형 운전원 정규직화를 놓고 지난 3월부터 4개월간 6차례에 걸친 노사교섭을 벌여왔으나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지난달 15일 노조에서 전남지방노동위원회에 조정을 신청해 4차에 걸친 조정절차를 통해 제시된 권고안 3.65%에 노사가 수락함으로써 최종 임금협상이 타결됐다.
전남지방노동위원회는 광주시가 준공영제를 시행하는 6대 도시 중 시내버스 임금이 제일 낮다는 사실과 2016년 서울, 부산 시내버스 임금협상이 각각 3.3%, 3.46%인 12만3000원에 합의한 사항을 참고하고, 광주시 재정자립도, 물가, 그동안 시내버스 임금협상률을 감안해 3.65%으로 조정안을 도출해 권고했다. 

윤장현 광주광역시장은 노동위의 이같은 권고안에 대해 사측이 최종 결론을 내리지 못한 채 고심하자 4일 오전 시청에서 긴급히 시내버스 노사 간담회를 열어 적극적인 중재에 나섰다.  

이 자리에서 윤 시장은 “시민들께서 내주신 세금으로 재정을 운용하는 만큼 내집 살림처럼 해야 한다”면서 “하지만 노사가 인내심을 갖고 지혜롭게 대처해온 만큼 양측이 원만하게 합의를 했으면 좋겠다”며 조속한 타결을 유도했고, 결국 사측이 노동위 권고안을 받아들이면서 최종 타결에 이르렀다.
윤 시장은 “앞으로도 노사가 힘을 합해 시민들의 안전과 서비스 향상에 대한 기대에 적극 부응해주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시내버스 노사는 임금협상이 타결되기 전까지 지난 3월부터 총 8차례의 노사교섭과 지방노동위원회의 4차례 조정, 쟁의행위(파업) 찬반투표, 지방노동위원회 조정안 찬반투표 (1043명 중 793명 찬성, 76%) 등을 거쳤다. 

한편, 노사는 이번 임금협상을 통해 상생과 협력의 광주형 노사문화를 정착시키는데 앞장서고, 더불어 사는 광주, 더불어 행복한 광주 발전에 노사가 협력하는 계기로 삼자고 뜻을 모았다.



조순익 편집위원 兼 기자(취재국장)
제보-휴대폰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 @ naver.com
 
 
기사입력: 2016/07/04 [22:10]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