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곡성 섬진강 도깨비마을,10번째 창작요들‘동요집 나왔다!
창작요들 동요집으로 4번째..세계요들 역사에서도 없는 일..8월 6일 ‘제2회 요들의날 국제음악회’
 
조순익 기자
 

▲ 김성범_   창작요들동요 10집 표지    
곡성 섬진강 도깨비마을 촌장 김성범이 10번째 창작요들 동요집을 만들어냈다.

이번 동요집은 창작요들 동요집으로 4번째인데 세계요들 역사에서도 없는 일이다. 

이번 음반은 ‘새 잡는 법’, ‘우리반’, ‘요정이라네’, ‘눈 작은 애가’, ‘염소똥에 대한 생각’ 등 총 10곡을 실었으며, 도깨비마을에 소속 되어있는 ‘노래깨비아이들’과 ‘인천 알핀 어린이 합창단’이 함께 참여했다.

특히 김성범씨가 음반작업 처음으로 타이틀곡인 ‘새 잡는 법’을 불러서 작곡뿐만 아니라 가수로 앞장을 섰다. 

김성범 촌장은 1년 또는 2년 만에 하나씩 만들어낸 동요집이니 15년째 동요 보급에 앞장섰다는 뜻이다. 그의 말을 빌리면 동요가 빌보드 차트에 오를 때까지 계속해서 부를 참이라고 한다. 

이 세상이 동요 부르지 않는 세상이 되어가는 걸 아프게 생각한다는 그의 말을 들으니 빌보드차트가 우스갯말로만은 들리지 않는다.

▲ 김성범_ 창작요들동요 10집 인사말    
2015년 8월 8일에는 곡성과 도깨비마을에서 ‘제1회 세계요들의날 국제음악회’를 열었다. 제1회였지만 세계에 곡성을 알리는 역할을 톡톡히 해냈으며 곡성의 트렌드로 자리매김 할 수 있는 좋은 콘텐츠이기도 하다.

섬진강 도깨비마을에서는 1년 내내 요들이 울려 퍼지는 곳으로 이미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세계 어린이 요들의 고장으로 거듭나고 있다.

김성범 곡성 섬진강 도끼비마을 촌장은 올해도 오는 8월 6일 ‘제2회 요들의날 국제음악회’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음악을 들어보고 싶거나 국제요들의 날 행사를 보고 싶으면 검색 뮤직란에서 노래깨비아이들 또는 김성범으로, 유튜브에서는 world yodle day 또는 도깨비마을로 검색하면 볼 수 있다.


조순익 편집위원 兼 기자(취재국장)
제보-휴대폰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 @ naver.com
 
 
기사입력: 2016/01/23 [19:47]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