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 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양시, 선샤인 광양만 가요제 성료
김진철 씨 ‘해요’로 최우수상 수상
 
박우훈 기자
 
신인가수 등용문 ‘제7회 선샤인 광양만 가요제’가 16일 오후 7시부터 광양시청 앞 야외 공연장에서 개최되어 2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사)대한가수협회 광양시지부가 주관한 이번 행사에는 전국에서 신인가수를 꿈꾸며 도전한 70여 명 중 예심을 통과해 본선에 진출한 11명이 기성가수 못지않은 실력을 발휘했다.

이날 가요제에서 영예의 대상은 ‘해요’을 부른 김진철(27, 남)씨가 차지했다. 김진철 씨는 트로피 및 가수인증서와 함께 100만 원의 상금을 받았다.

우수상은 ‘잘부탁드립니다’을 부른 최효니(30, 여)씨가, 장려상은 ‘미인’을 부른 이향승 외 3인(25, 남)과 ‘짝사랑’을 부른 황정연(45, 여)씨가 각각 받았다. 또 인기상은 강정은(47, 여), 장준혁(6, 남) 씨에게 돌아갔다.

한편, 이날 가요제에는 초대가수 김수희, 소명, 이영재, 한세희, 김석봉 등이 출연한 가운데 축하공연이 펼쳐져 분위기를 더욱 고조시켰다.

 
기사입력: 2015/05/19 [18:07]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