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업소자랑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고흥 마늘종’ 강장식품으로 인기 높아
 
조순익 기자
 
▲ 강장식품으로 인기 높은  '고흥 마늘종' 수확  한창
전국 최대 마늘 주 생산지인 전남 고흥 지역 들녘에는 요즘 농민들의 마늘종(쫑) 수확이 한창이다.
 
고흥 마늘종은 10일부터 본격적인 수확이 시작되어, 서울, 부산 등 대도시 도매시장 등으로 출하되고 있다.
 
마늘종은 마늘의 꽃줄기 또는 산대라고도 하며 마늘이 굵고 잘 여물게 하려면 마늘종을 꼭 뽑아내야 한다.
 
특히, 이 시기에 뽑아낸 고흥마늘종은 입맛을 잃기 쉬운 환절기인 요즘 살짝 데친 후 된장에 무쳐 먹거나 멸치, 간장 등을 넣어 조려서 먹으면 입맛을 돋우는 강장식품으로 인기가 높다.
 
타 지역에 비해 20여 일 정도 빨리 뽑아내는 고흥 마늘종은 겨울철 적당한 해풍을 맞고 자라 순하고 부드러우며 맛과 향이 뛰어나고 식물성 섬유의 함량이 높아 몸을 따뜻하게 해줘 몸이 찬 여성들에게 특히 각광을 받고 있다.
 
이달 초부터 본격적으로 금년산 마늘종 작업이 시작됐는데 산지에서는 1단(2㎏) 가격에 2,500원~5,500원에 거래되고 있고, 수확량은 2천여 톤으로 예년과 비교하여 약 50여 톤이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고흥마늘은 단체표장 제44-221호와 더불어 지난 4월 1일에는 국립농산물 품질관리원으로부터 지리적표시 제99호로 등록되는 등 고흥마늘의 명성을 대외적으로 인정받고 있다.
 
고흥에는 8천여 농가 1천 523여㏊ 면적에서 마늘을 재배하고 있으며, 연간 2만 1천여 톤을 생산하는 대표적인 마늘 주산지로 전국의 8.4%, 전남의 28.4%를 차지하고 있다.

조순익 편집위원 兼 기자(취재국장)
제보-휴대폰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 @ naver.com
 
 
기사입력: 2015/05/11 [00:13]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