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남도,구제역 방역초소 철수
경보단계 경계서 주의로 하향조정돼 농장 책임방역 강화
 
박우훈 기자
 
전라남도는 최근 구제역 방역상황 호전으로 구제역 경보단계가 주의단계로 하향 조정됨에 따라 도내 모든 방역통제초소 철수 및 평시 방역대책상황실로 조정해 운영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구제역 발생 전 지역의 이동제한 해제 등 방역상황 호전과 긴박한 방역상황의 장기간 지속에 따른 피로 누적 등을 해소하고 농장단위 책임방역 추진을 위한 조치다.

이에따라 전남도는 그동안 구제역 유입 차단을 위해 고속도로 나들목, 국.지방도에 설치.운영했던 모든 방역통제초소를 13일부터 전면 철수키로 했다.

또한 방역대책본부(본부장 도지사)를 방역대책상황실(상황실장 농림식품국장)로 하향 조정해 평시방역을 추진하되 농가 단위 차단방역을 집중적으로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전국적인 이동제한 해제로 생축 운반, 사료, 분뇨 등 간접적인 전파요인이 상존하고 있기 때문에 구제역이 완전 종식될 때까지는 분야별로 강도높은 방역대책이 필요함에 따라 축산농가, 축산 관련시설, 관련업체, 수의사, 수정사 등 개별 방역대책을 철저히 준수해줄 것을 적극 홍보해나갈 계획이다.

안병선 전남도 축산정책과장은 축산농가의 차단방역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매일 1회 이상 자율소독을 철저히 실시토록 하고 농장내 출입하는 사람.차량 등은 반드시 소독 후 통과토록 해야 하며 가축의 입식 출하, 소독 추진실태에 대한 방역기록을 의무화해야 한다”며 “근본적인 가축 질병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자연면역력을 높일 수 있도록 사육밀도 준수와 운동장 확보 등 친환경녹색축산을 적극 실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해 11월 28일 경북 안동에서 구제역이 처음 발생한 이후 전파 및 확산 방지를 위해 가축질병 위기대응 매뉴얼에 따라 단계적으로 위기경보를 발령했으며 구제역 발생이 정점에 이른 지난 12월 29일 심각단계로 상향 조정한 후 100여일만에 주의단계로 하향 조정돼 사실상 전국이 구제역 방역을 평시상황으로 전환한 상태다.



 
기사입력: 2011/04/12 [17:02]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