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보성군, 벌교꼬막축제 흥행성공
조정래 작가와의 만남․문학기행, 갯벌체험 등 대성황
 
황정열 기자
 
소설 태백산맥과 꼬막의 주산지인 보성군 벌교에서 5일부터 3일간 열린 제9회 벌교꼬막축제가 20만여 명의 인파를 모으며 7일 폐막했다.



이번 축제는 벌교꼬막축제추진위원회(회장 이동현)가 주관했으며, “숨쉬는 벌교 愛 희망 담다”란 주제로 꼬막잡기․꼬막까기․꼬막 삶고 시식하기 등 다채로운 꼬막 체험 행사와 소설 태백산맥의 무대를 가족과 함께 문학기행 할 수 있는 테마 축제로 마련됐다.




유난히 맑고 화창한 가을 날씨 속에 5일 첫째 날에는 벌교제일고등학교에서 농악놀이를 시작으로 꼬막노래자랑, 대형꼬막화합 비빔밥 만들기, 꼬막노래자랑 등 읍민 화합의 행사가 열렸다.




또한, 6일에는 국악마당과 꼬막까기 경연, 작가 조정래와의 만남, 조정래 등산길 산행, 개막식, 축하공연 등이 화려하게 펼쳐졌다.




특히 ‘작가 조정래와의 만남’에서는 태백산맥 문학관을 설계한 김원 건축가와 ‘백두대간의 염원’ 벽화를 제작한 이종상 교수가 함께 참여하여 행사의 의미를 더했으며, 배우 오정혜씨가 축하공연을 하여 큰 갈채를 받았다.




마지막 날인 7일에는 갯벌이 드넓게 펼쳐진 대포리 갯벌에서 꼬막까기, 꼬막잡기, 갯벌 달리기 등 다양한 체험행사가 열렸으며, 작가 조정래와 함께하는 태백산맥 문학기행과 팬 사인회에는 수많은 인파가 몰리면서 대성황을 이뤘다.




또한, 꼬막 삶고 시식하기, 꼬막던지기, 꼬막무게 알아맞히기, 갯벌달리기 대회, 벌교역사문화전시, 태백산맥 관련 전시, 녹차무료시음 등 다채로운 체험 행사와 전시 행사도 기간 중에 마련되어 눈길을 끌었다.




축제 기간동안 벌교 시내에 위치한 식당가에서는 벌교 참꼬막을 맛보려는 관광객이 몰리면서 줄을 서서 기다리는 진풍경이 벌어졌으며, 벌교시장을 비롯한 상가도 참꼬막, 참다래 등 지역 특산품을 사려는 사람들로 크게 붐비면서 북새통을 이뤘다.




이동현 축제 추진위원장은 “이번 축제는 대한민국 문학기행 1번지 벌교의 이미지를 더욱 확고히 하고, 지역 경제를 활성화하는 데 큰 보탬이 됐다.”면서 “앞으로 미진한 부분은 보완하고, 잘 된 부분은 더욱 발전시켜 벌교꼬막축제 전국 화에 최선을 다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0/11/08 [13:45]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