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 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섬진강 극심한 염분 피해,주민들 수자원공사 상경투쟁 선언
돈벌이에만 급급한 공기업이 국민을 위한 기업인가
 
박우훈 기자
 
예로부터 유량이 풍부하여 섬진강 주변은 비옥한 옥토와 풍부한 어족자원으로 풍요롭고 평화로운 생활을 해왔으나 최근 섬진강 하구가 극심한 염해피해로 주민들이 고통 받고 있어 농어민들의 불만이 고조되고 있다.

이로인해 광양시어민회를 비롯한 광양만권 어업 피해대책위원회는 6일부터 수자원공사 대전 본사 앞에서 위원장 단식투쟁과 어선 반납 투쟁에 돌입한다고 선언했다.

광양시어민회는 지금의 섬진강 하구는 염분피해를 극심하게 겪고 있으며 지금 이 시각에도 바다에만 생기는 적조인 “와편모 조류”라는 종의 적조가 섬진강 하구를 빨갖게 물들이고 있고 민물고기는 찾아 볼 수가 없으며 광양만권 어업인들은 죽음으로 내몰리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오로지 돈벌이에만 급급한 공기업이 국민을 위한 기업인지 되묻지 않을 수 없고 2006년 4월 14일에 어업피해 영향조사에 원칙으로 합의를 해 놓고도 만3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어업피해를 조사하지 않는 수자원공사는 국민을 무시하고 광양만권과 섬진강하구를 지속적으로 죽이려는 의도로 밖에 보이질 않다고 말했다.

섬진강하구에서 상류 30km 지점에 이르기까지 극심한 염해피해로 기수지역이 사라졌고 산란장이 없어진데는 섬진강 유량감소가 가장 큰 원인이라고 모든 학자들과 농어민들은 주장하고 있고 그 원인을 규명하고 대책을 수립해서 섬진강을 살리는데 그 큰 목적이 있는데도 수자원공사는 그 원인을 규명하려는 생각은 전혀 없다고 했다.

현재 섬진강하구는 붕어, 참게, 잉어, 가물치, 재첩등이 소멸되었고 도 소멸될 위기에 놓여져 있으며 연간 피해량이 560억원에 이를 것으로 자체 파악하고 있는 실정이며 삶이 막막한 지경에 이르고 있어 정확한 원인 규명과 실태파악이 우선되어야 한다고 지속적으로 요구했는데도 시간 끌기로 지금에 이르렀다고 말했다.

적조로 인해서 섬진강하구의 생태계가 파괴되었고 섬진강하구뿐만 아니라 기수지역을 파괴 하므로서 생태계를 완전히 유린 시켜버렸기에 광양만의 어민들은 잡을 고기가 거의 없는 상태이고 95%이상의 어민들은 생계에 위협을 받고 있는 실정이며,

반농, 반어하며 열심히 살아온 농어민을 죽이는 수자원공사가 3년 전에만 조사를 착수 하였다면 지금에는 대책이 수립 되었을것인데 늦장을 피우고 있는 사이에 섬진강은 강의 기능을 상실해 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따라서 대전 본사 앞 위원장 단식투쟁을 필두로 투쟁의 수위를 점점 더 높여 갈 것이며 농어민을 죽임으로 내몰고 있는 수자원공사와 전면전을 선포했다.

한편 대책위는 "어업피해조사를 착수하고 대책을 마련하는 날까지 어선 반납을 포함 목숨을 걸고 단식투쟁을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우훈: 전남조은뉴스 발행인
제보-휴대폰 : 010-7573 7112
e-메일 : pwh0925@hanmail.net
 
 
기사입력: 2009/04/03 [20:38]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