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혜수+김선아, “나훈아와의 루머 절대 사실 아니다”
 
한준호 기자
 

▲김혜수(왼쪽), 김선아.    
 
중견가수 나훈아의 k양 루머에 휘말린 톱배우 김혜수와 김선아가 ‘사실무근’을 호소했다.

 
먼저 톱스타 김혜수는 17일 소속사를 통해 “루머는 절대 사실이 아니다”고 강조하며 루머의 근원지가 된 것으로 추정되는 한 신문매체를 비판하고 나섰다.
 
김혜수는 그동안 ‘나훈아가 야쿠자의 애인인 글래머 스타 k와 만남을 가졌다 불미스러운 일을 당했다’는 루머에서 ‘글래머 스타 k’로 추측, 지목돼왔다. 이후 이 루머는 각종 온라인 게시판을 장식, 김혜수와 나훈아가 포털사이트에서 관련 검색어로 엮이는 등 빠른 속도로 확산됐다.
 
사태가 커지자 김혜수의 소속사 싸이더스hq는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전면 부인, 진압에 나섰다. 소속사는 “몇 년전, 김혜수씨가 ‘김혜수 플러스유’라는 프로그램을 진행할 때 나훈아씨가 게스트로 출연을 한 적이 있다. 그러나 그 날 이후로는 우연히 마주친 적도 없다”면서 “이런 것이 스캔들의 원인이 되는 것인지 묻고 싶다”며 유감을 표했다.
 
소속사가 추정한 루머의 원인은 나훈아 관련 글을 게시한 한 언론매체 기자의 블로그다. 소속사는 “루머는 이니셜로 처리된 기자의 게시글로 인해 시작된 것으로 보이며, 글 중 ‘가슴이 큰 글래머 배우’라는 문구로 인해 그 주인공으로 김혜수씨가 오해를 받게된 것 같다”고 진단했다.
 
이어 “대응을 안하고 있자니 마치 사실이라고 인정하는 것 같고, 법적 소송도 쉽지 않았다. 블로그는 개인이 자유롭게 글을 쓸 수 있는 공간이라는 점, k라는 이니셜을 사용했다는 점, 판례가 없다는 점으로 소송이 쉽지 않은 경우라고 한다”고 어려움을 토로했다.
 
또다른 k양으로 인터넷상에서 거론돼온 배우 김선아 역시 이번 루머에 법적 대응을 고려 중이다. 김선아의 매니저는 17일 “이번 소문의 진상을 밝히기 위해 법적 대응을 고려 중”이라면서 “현재 증거 확보, 루머의 근원지 파악 등을 위해 법률 전문가와 협의하고 있다”고 전했다.

 
기사입력: 2008/01/18 [15:27]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