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남쌀 10만톤 북녘땅 간다
3천톤 목포항을 시작으로 10일 간격 선적
 
이동구 기자
 
전남도는 대북지원사업의 일환으로 전남쌀 10만톤을 가공해 오는 29일 3천톤이 목포항 출발을 시작으로 31개 정부양곡 가공공장에서 일제히 가공에 들어간다.
 
전남도에 따르면 그동안 대북지원이 민족문제의 정쟁화라는 소모적 논쟁속에서 끊임없이 제기돼온 퍼주기 논쟁에서 대불 쌀 지원은 인도적 차원에서 남북한간의 거리감을 해소하는데 지원의미를 두고 있다.
 
특히 2004년 쌀 재협상을 기점으로 쌀산업은 위축될 수밖에 없으나 대북 쌀 지원사업은 올 수확기 쌀 수급조절과 지역경제 활성화차원에서 바람직하다고 보고 전국 최고 농도로서 남북한 교류에도 기여할 것으로 내다봤다.
 
전남도는 이를위해 2005 대북쌀 지원 가운데 전국 40만톤의 25%인 10만톤을 지원키로 하고 1차 목포항 3천톤을 시작으로 2차로 여수항에서 1만1천톤이 출발하는 등 10일간격으로 선적하게 된다.

 
기사입력: 2005/07/21 [10:17]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