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장님 멘토는 90년대생 공무원’…공직문화 새 바람
글쓴이 : 김정화 날짜 : 2020.10.22 21:00

국장님, 요즘 젊은 사람들은 옛날 방식 홍보에 관심 없습니다. B급 감성이라고 들어보셨어요?”

인사혁신처의 90년대생 공무원 3명이 국장에게 인기 홍보영상의 흥행요인을 설명하며 건넨 말이다. 인사처에서는 요즘 이같은 모습들을 종종 볼 수 있다.

인사혁신처는 22일 수평적이고 역동적인 조직문화 정착을 위해 90년대생 공무원과 국장급 공무원이 함께하는 역으로 지도하기(리버스 멘토링)’를 시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역으로 지도하기는 선배 직원이 후배 직원을 가르치는 일반적 경우와 반대로 후배 직원이 상담자(멘토)가 되어 선배 직원에게 조언하고 상담하는 것을 말한다.

▲ ‘역으로 지도하기’ 프로그램에 참여한 연원정 인사처 인사관리국장(오른쪽에서 두번째)이 90년대생 공무원들과 대화하는 모습. (사진=인사혁신처)



최근 새천년(밀레니얼) 세대가 주류로 부상하면서 많은 기업들이 젊은 직원들에게 최신 시장 흐름이나 정보기기 활용법 등을 배우기 위해 역으로 지도하기를 활용하고 있다.

인사처도 새천년 세대의 공직 유입이 증가하는 상황에서 공직사회 내 세대 간 이해도를 높이고 보다 탈권위적이며 개방적 조직 문화를 만들기 위해 적극행정의 일환으로 최근 도입했다.

2019년 말 현재 국가공무원 중 20(90년생 이하)11.5%, 30(80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